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흙탕 싸움' 쇼트트랙…최민정 "심석희, 사과 시도 중단하라"

송고시간2021-10-28 16:37

beta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쇼트트랙 대표팀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은 28일 고의충돌 의혹을 받는 심석희(서울시청)가 지속해서 연락을 시도하고 있고, 사과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이를 언론에 공개했다.

한때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던 '쌍두마차' 최민정과 심석희의 관계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틀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민정 "사과 시도에 극심한 스트레스…정신적인 어려움"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던 최민정(오른쪽)과 심석희(CG)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던 최민정(오른쪽)과 심석희(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쇼트트랙 대표팀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은 28일 고의충돌 의혹을 받는 심석희(서울시청)가 지속해서 연락을 시도하고 있고, 사과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이를 언론에 공개했다.

최민정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최민정은 관련 의혹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지난 8일 이후 심석희로부터 지속적인 전화 연락 시도와 반복적인 문자메시지를 받고 있다"며 "이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최민정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를 불과 이틀 앞두고도 문자메시지를 받았고, 정신적인 어려움과 불안을 호소했다"고 덧붙였다.

최민정 측의 주장을 종합하면, 대표팀에서 제외된 심석희는 그동안 꾸준히 사과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

최민정은 사과 시도 자체가 정신적으로 고통을 주는 가해행위라고 여기고 있다.

한때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던 '쌍두마차' 최민정과 심석희의 관계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틀어졌다.

심석희는 최근 대표팀 전직 코치인 A씨와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주고받은 개인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고의충돌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심석희는 A씨에게 여자 1,000m 결승에서 대표팀 동료 최민정을 고의로 넘어뜨리겠다는 뉘앙스의 메시지를 보냈고, 실제로 심석희는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과 충돌해 페널티 판정을 받았다.

심석희의 '고의충돌' 의혹은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측이 법정에 제출했던 '변호인 의견서'가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심석희는 논란이 일자 입장문을 통해 "올림픽 결승에서 일부러 넘어진다거나 이 과정에서 다른 선수를 넘어뜨려야겠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반면 최민정 측은 "심석희와 A코치 사이에서 오간 대화와 똑같은 상황이 현실로 나타났고, 서로 칭찬하고 기뻐하는 대화가 이어졌다"며 "이는 심석희와 A코치가 의도적으로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주장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논란이 이어지자 조사위원회를 꾸려 고의충돌 의혹 등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심석희는 현재 대표팀에서 제외됐으며 최민정은 월드컵 1차 대회에서 다쳐 조기 귀국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tCGDXcuTeQ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