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변보호자 스마트워치로 신고하면 3초 안에 위치 파악

송고시간2021-10-31 07:00

beta

경찰이 스마트워치로 신변보호 대상자의 위치를 3초 안에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전국 시·도경찰청은 '신변보호 위치확인시스템'을 지난 26일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다.

112신고시스템에 접수된 신고 수단이 아이폰이나 선불폰이면 와이파이나 위성(GPS)을 통해 위치를 알기 어렵고, 알뜰폰의 경우에도 측위률이 떨어져 112신고시스템의 응답률이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지적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위치확인시스템' 전국 시행…동선 따라 재조회도 가능

스마트워치
스마트워치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경찰이 스마트워치로 신변보호 대상자의 위치를 3초 안에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전국 시·도경찰청은 '신변보호 위치확인시스템'을 지난 26일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다. 2개월간 운영 후 문제점 등을 보완해 내년 1월 1일부터 정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종전에는 신변보호 대상자가 스마트워치로 'SOS' 버튼을 누르면 대상자의 위치를 112신고시스템을 활용해 확인해왔다.

그러나 112신고시스템에 접수된 신고 수단이 아이폰이나 선불폰이면 와이파이나 위성(GPS)을 통해 위치를 알기 어렵고, 알뜰폰의 경우에도 측위률이 떨어져 112신고시스템의 응답률이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지적됐다.

또 112신고시스템은 위치 확인까지 최대 45초가 걸리는데, 응답률은 기지국 94%, 와이파이 35%, 위성(GPS) 37%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기지국을 통해 1차로 위치값을 확인할 경우 응답률이 높은 대신 정확도가 낮고, 와이파이나 위성(GPS)을 통해 2차로 확인하는 위치값은 응답 실패율이 높아 지구대나 파출소에서 1차 위치값으로 출동할 경우 피해자 수색이 어려운 문제도 있었다.

112신고시스템은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신고를 접수하기 때문에 사전에 위치와 연동되는 자체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거나 개인의 위치정보값을 저장할 수도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 도입된 '신변보호 위치확인시스템'은 기존에 사용하던 스마트워치 앱의 자체 위치 측위 방식을 112신고시스템에 적용해 이런 문제를 해소했다.

신변보호 대상자가 스마트워치로 신고하면 즉시 기지국·와이파이·위성(GPS)으로 동시에 위치를 확인해 가장 먼저 잡힌 위치값으로 출동 지령을 내리는 방식이다. 주로 와이파이가 가장 빨리 잡혀 오차범위가 최대 20m로 줄었고 응답률도 99%로 개선됐다.

또 신변보호 대상자가 신고 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더라도 현재 위치값을 금방 다시 조회할 수 있어 출동하는 경찰관들이 더 빨리 피해자를 찾을 수 있게 됐다.

이번 시스템 도입에는 9천400만원이 들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전보다 더 신속하고 정확하게 신변보호 대상자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어 대상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신변 보호의 실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