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순방떠나며 "백신분배·격차해소 의지모으는 바탕"

송고시간2021-10-28 16:26

beta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이날부터 시작된 유럽순방에 대해 "코로나 백신의 공평한 분배, 격차 해소, 포용적 회복을 위한 전세계인의 의지를 모으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공항에서 이탈리아로 출국하기에 앞서 배웅 나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과의 환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헝가리 국빈 방문 일정에 대해 "헝가리 정부는 지난 유람선 사고 때 성의를 다해 한국을 돕고, 추모공간을 세워주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줬다"며 "이번 순방이 이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양국관계 발전의 동력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 순방 전 환담…"역사상 중요한 회의될 것"

유럽 3개국 순방 나선 문재인 대통령
유럽 3개국 순방 나선 문재인 대통령

(성남=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교황청 공식방문 등을 위해 이탈리아, 영국, 헝가리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8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2021.10.2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이날부터 시작된 유럽순방에 대해 "코로나 백신의 공평한 분배, 격차 해소, 포용적 회복을 위한 전세계인의 의지를 모으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공항에서 이탈리아로 출국하기에 앞서 배웅 나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과의 환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는 역사상 중요한 회의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무장지대(DMZ) 철조망을 녹여 만든 '평화의 십자가' 전시회가 로마에서 열리는 것과 관련해서는 "남북 분단 세월의 고통과 평화에의 염원을 상징하는 십자가에 대한 뜻깊은 행사가 이루어질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헝가리 국빈 방문 일정에 대해 "헝가리 정부는 지난 유람선 사고 때 성의를 다해 한국을 돕고, 추모공간을 세워주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줬다"며 "이번 순방이 이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양국관계 발전의 동력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담에는 송영길 대표를 비롯해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 이탈리아 대사,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 레커 콜라르 주한 헝가리 대사 대리 등이 참석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lYZ662XIUA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