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호주 대신 러시아·인도네시아산 석탄 수입 크게 늘려

송고시간2021-10-28 15:42

beta

에너지 대란을 겪고 있는 중국이 지난달 러시아와 인도네시아로부터 석탄 수입을 크게 늘렸지만 호주산 석탄 수입은 여전히 제한하고 있다고 미 CNBC 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 자료를 인용해 지난 9월 중국의 석탄 수입량은 3천290만t으로 작년 동기보다 76% 증가했으며, 대부분은 러시아와 인도네시아로부터 수입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중국이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발전용 석탄은 370만t으로 8월보다 28%, 1년 전보다는 무려 230% 이상 증가한 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에너지 대란을 겪고 있는 중국이 지난달 러시아와 인도네시아로부터 석탄 수입을 크게 늘렸지만 호주산 석탄 수입은 여전히 제한하고 있다고 미 CNBC 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 자료를 인용해 지난 9월 중국의 석탄 수입량은 3천290만t으로 작년 동기보다 76% 증가했으며, 대부분은 러시아와 인도네시아로부터 수입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중국이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발전용 석탄은 370만t으로 8월보다 28%, 1년 전보다는 무려 230% 이상 증가한 양이다.

중국은 지난 5월 이후 매월 2020년 수입량보다 두 배에서 세배에 이르는 발전용 석탄을 러시아로부터 들여오고 있다.

인도네시아산 발전용 석탄 수입량은 지난달 300만t으로 8월보다 19%, 지난해 9월보다는 89% 늘어났다.

반면 한때 가장 많은 양의 석탄을 수입했던 호주로부터의 석탄 수입은 지난달에도 전무했다.

지난 2019년 중국은 발전용 석탄의 38% 정도를 호주로부터 수입했지만, 지난해 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 문제를 놓고 외교적 갈등을 빚은 뒤 비공식적으로 호주산 석탄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스티븐 올슨 힌리치재단 연구원은 최근 전력난은 중국이 여전히 국제 무역을 필요로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자 지정학적 압력의 수단으로 무역 제한조치가 사용될 때 나타날 수 있는 경제적 비용과 혼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호주 국기(왼쪽)와 중국 국기[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호주 국기(왼쪽)와 중국 국기[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