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무성 사퇴 압박' 유한기, 대장동팀서 2억 수수 정황

송고시간2021-10-28 11:36

beta

검찰이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현 포천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측에서 뒷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이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측으로부터 2억원을 전달받은 정황을 잡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 뒷돈 정황 포착…정치권서도 금품 의혹 제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지구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지구

[촬영 홍기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검찰이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현 포천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측에서 뒷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이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측으로부터 2억원을 전달받은 정황을 잡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은 2015년 대장동 개발 사업이 추진될 때 공사 내에서 사업 실무를 전담한 부서장이었다.

공사 내에선 유동규 전 전략기획본부장에 이어 2인자로 불렸다.

그는 유동규 전 본부장과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최측근이던 정진상 정책실장을 대신해 황무성 당시 사장에게 사직서 제출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한기 포천도시공사 사장
유한기 포천도시공사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천대유가 포함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선정되는 과정에서 절대평가 심사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유 전 본부장의 금품수수 의혹은 이날 정치권에서도 제기됐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화천대유의 김만배가 유한기에게 2015년 대장동 개발 관련 수억원을 건넨 사실을 공익제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 돈이 황무성 당시 사장을 몰아내고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화천대유 측에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초과 이익 환수 규정을 삭제하는 데 관여한 대가라는 게 원 전 지사 측 주장이다.

검찰은 지난 13일 유 전 본부장을 한차례 불러 대장동 개발 사업 전반에 관해 물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황 전 사장을 몰아내는 데 관여한 혐의로 고발된데다 금품 수수 의혹까지 제기된 만큼 그를 다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