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장 2차 기각 막아라'…김만배·남욱 혐의 다지는 검찰

송고시간2021-10-28 11:45

beta

검찰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의 구속영장 청구를 앞두고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김씨의 사례처럼 사건의 핵심으로 여겨지는 관련자의 구속영장이 한 번 더 기각된다면 향후 수사에 미칠 타격이 지대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검찰은 이들의 혐의를 다지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조만간 김씨와 남 변호사 모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둘 모두 조만간 영장청구 전망…'핵심 4인방 대질' 등 보강조사로 혐의입증 총력

검찰 출석하는 김만배·남욱
검찰 출석하는 김만배·남욱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관련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왼쪽)와 남욱 변호사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소환돼 출석하고 있다. 2021.10.28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검찰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의 구속영장 청구를 앞두고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김씨의 사례처럼 사건의 핵심으로 여겨지는 관련자의 구속영장이 한 번 더 기각된다면 향후 수사에 미칠 타격이 지대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검찰은 이들의 혐의를 다지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조만간 김씨와 남 변호사 모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씨와 남 변호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공모해 민간 사업자에게 거액이 돌아가도록 사업을 설계해 성남도시개발공사 측에 '최소 1천163억원 플러스알파'라는 수천억원 상당의 손해를 입히고, 그 대가로 유 전 본부장에게 700억원을 지급하기로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장동 의혹 관련 검찰 조사 출석한 김만배
대장동 의혹 관련 검찰 조사 출석한 김만배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소환돼 출석하고 있다. 2021.10.28 hwayoung7@yna.co.kr

구속기소돼 재판을 앞둔 유 전 본부장은 2013년 2월 공사 설립 조례안이 통과된 뒤 남 변호사에게 "땅 못 사는 것 있으면 내가 해결해 주겠다"며 돈을 요구했고, 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 정재창씨와 돈을 마련해 같은 해 4∼8월 유 전 본부장에게 3억5천2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도 파악됐다.

김씨와 남 변호사, 유 전 본부장, 정영학 회계사 등 '대장동 4인방' 수사를 이어가는 검찰은 영장이 기각되지 않게끔 혐의 입증에 총력을 쏟고 있다.

특히 김씨의 경우 지난 14일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된 만큼, 검찰은 두 번째 기각을 막기 위해 엇갈리는 진술을 정리하고 증거자료를 확보하고자 조사 강도를 높였다. 영장이 2번이나 기각될 경우 검찰 수사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수사 동력을 잃을 우려가 크다는 점을 고려한 조처다.

대장동 사건 관련 검찰 조사 출석하는 남욱
대장동 사건 관련 검찰 조사 출석하는 남욱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소환돼 출석하고 있다. 2021.10.28 hwayoung7@yna.co.kr

검찰은 지난 21일 '대장동 4인방'을 불러 4자 대질조사를 했고, 24일과 26일에도 김씨와 남 변호사를 잇달아 불러 조사했다.

26일에는 남 변호사와 대장동 분양대행업자 이모씨 간 대질신문이 이뤄졌다. 이씨는 박영수 전 특검의 인척으로, 김만배 씨로부터 화천대유 자금 109억원을 전달받아 토목업자 나모씨에게 전달한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검찰은 남 변호사와 이씨를 상대로 이씨가 김씨로부터 받은 금액의 성격과 사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출신 곽상도 의원의 관여 여부에 대한 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곽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는 화천대유에서 근무하고 퇴직금, 위로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

검찰은 곽 의원이 대장동 개발 사업 초반부터 사업 과정에 편의를 제공했고, 그 대가로 화천대유 측이 곽씨의 아들에게 50억 원을 지급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최근 조사에서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김만배 씨가 곽 의원에게 부탁해 이를 막아 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법원에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해 병채씨가 받은 50억 원을 처분하지 못하게 동결했고, 지난 21일에는 곽병채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조만간 곽 의원에 대한 조사까지 마친 뒤 김씨의 혐의사실에 이 50억 원 관련 내용을 반영해 영장을 청구할 전망이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