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부러 흘리나 실체있나'…野 4강, 후보단일화설 '솔솔'

송고시간2021-10-28 12:55

beta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의 막판 변수로 후보단일화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강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각각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에게 '물밑 러브콜'을 보내지 않겠느냐는 관측에서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단일화는 윤석열식 정치와 맞지 않는다. 전혀 머릿속에 없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각 캠프, 강력 부인…일부 캠프 "접촉은 있지만 진전없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류미나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의 막판 변수로 후보단일화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강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각각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에게 '물밑 러브콜'을 보내지 않겠느냐는 관측에서다.

한때 '홍준표·유승민 단일화' 시나리오를 담은 출처 불명의 정보지(지라시)가 돌기도 했다.

일단 각 캠프는 단일화 가능성을 강력히 부정했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단일화는 윤석열식 정치와 맞지 않는다. 전혀 머릿속에 없다"고 했다. 원 전 지사 측 관계자도 "단일화는 전혀 없다고 단언한다. '원찍원'(원희룡 찍으면 원희룡이 된다)이다"고 말했다.

홍 의원 역시 통화에서 "단일화는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논의한 일도 없고 협의한 일도 없다"고 했다. 이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지라시를 언급하고 가부를 답하는 것 자체가 지라시 정치"라고 일축했다.

유 전 의원 측은 '홍준표·유승민 단일화' 관련 지라시에 대해 "악의적 마타도어는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출처를 반드시 찾아내 엄벌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캠프 내부적으로는 해당 글 작성·유포자에 대한 수사 의뢰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들 간 캐릭터가 워낙 뚜렷해 단일화가 성사되기는 힘들 것이란 분석이 적지 않다.

정치신인 격인 윤 전 총장을 제쳐두더라도, 홍 의원, 유 전 의원, 원 전 지사 모두 20여년 간 보수정당의 한솥밥을 먹었지만 각자 철학과 이력이 사뭇 다르다는 것이다.

정책 역량이 강점으로 꼽히는 유 전 의원과 원 전 지사가 막판 역전극을 이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본경선 마지막까지 단일화 불씨가 완전히 꺼졌다고 보기는 힘들다는 시각이 많다.

당원들의 표심도 3·4위로 기울기보다는 '이기는 쪽'으로 승부를 던질 가능성이 있다. 본경선에서 사표 방지 심리가 작동한다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1위를 기대하기 어려운 주자들로서는 단일화로 향후 정치적 공간을 확보하는 게 실리적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특정 캠프에서는 단일화 물밑 접촉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캠프 관계자는 "접촉이 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 이상의 진전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