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포토] 자유·풍요를 향한 기약없는 고난의 행군…걸어서 미국까지

송고시간2021-10-28 06:29

아이 태우고 걷는 미국행 이민자
아이 태우고 걷는 미국행 이민자

(우에우에탄[멕시코 치아파스주]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이민자가 아이를 목말 태운 채 25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걷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도로를 까맣게 채운 채 묵묵히 걷는 사람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표정엔 짙은 피로감이 묻어 있습니다.

27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 고속도로를 닷새째 걷고 있는 이들은 미국으로 가는 '캐러밴'입니다.

멕시코 남부에서 걸어서 북상하는 미국행 캐러밴
멕시코 남부에서 걸어서 북상하는 미국행 캐러밴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AFP=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이민자들이 27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고속도로를 걸어 이동하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멕시코 남부에서 걸어서 북상하는 미국행 캐러밴
멕시코 남부에서 걸어서 북상하는 미국행 캐러밴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AFP=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이민자들이 27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고속도로를 걸어 이동하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사막 등을 다니는 대상(隊商)을 뜻하는 '캐러밴'(caravan)이라는 단어는 최근 중미 등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이민자 행렬을 가리키는 단어로 많이 쓰입니다.

많은 사람이 모여 이동하면 아무래도 군경의 저지도 뚫기 쉽고 범죄의 타깃이 될 위험도 줄일 수 있어서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날짜를 정해 다 함께 이동하는 것이죠.

미국 향해 걷는 온두라스 이민자 가족
미국 향해 걷는 온두라스 이민자 가족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AP=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온두라스 가족이 27일(현지시간) 다른 이민자들과 함께 멕시코 남부에서 북쪽을 향해 걷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미국 향해 걷는 이민자들
미국 향해 걷는 이민자들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AP=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캐러밴 이민자들이 27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북쪽을 향해 걷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지금 멕시코를 걷고 있는 이들은 지난 23일 남부 국경 인근의 타파출라에서 출발한 이들입니다.

주로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아이티 등 중미·카리브해 출신들로, 과테말라에서 넘어온 후 멕시코를 통과하기 위한 비자나 망명을 신청한 후 기약 없이 기다리다 참지 못하고 무작정 출발했습니다.

지난 23일 멕시코 타파출라를 출발하는 이민자들
지난 23일 멕시코 타파출라를 출발하는 이민자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3일 멕시코 타파출라에서 경찰 바리케이드 뚫는 이민자들
23일 멕시코 타파출라에서 경찰 바리케이드 뚫는 이민자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처음엔 2천여 명이 출발했는데 닷새 만에 4천 명으로 불어났다고 AP통신은 전합니다.

이들의 목적지는 모두 미국입니다. 일부는 그 전에 수도 멕시코시티까지 일단 가서 그곳에서 망명 절차를 밟은 후 미국 국경까지 이동할 계획입니다.

캐러밴이 도보로만 이동하는 것은 아닙니다. 트럭이나 화물열차에 올라타기도 합니다.

아이를 데리고 걷는 미국행 이민자
아이를 데리고 걷는 미국행 이민자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캐러밴 이민자들이 26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북쪽을 향해 걷고 있다. 2021.10.27. photo@yna.co.kr

엄마 목말 타고 미국까지
엄마 목말 타고 미국까지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캐러밴 이민자들이 26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북쪽을 향해 걷고 있다. 2021.10.27. photo@yna.co.kr

하지만 이번 캐러밴은 일단 지금까지 고속도로를 걷고 있습니다. 30도를 웃도는 한낮 더위를 피하기 위해 새벽부터 출발해 아주 천천히 이동하고 있죠.

아무리 천천히 걸어도 힘든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다들 무거운 짐을 들고 있고 무리 중엔 어린아이들도 많습니다.

쉬지 못한 발은 물집투성이고, 걷다가 지쳐서 실신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해가 지면 길바닥에 고단한 몸을 누입니다.

걷다 지친 미국행 이민자들
걷다 지친 미국행 이민자들

(라사로카르데나스[멕시코 치아파스주]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도보로 북상하던 이민자가 다른 이민자 여성에게 물을 주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걷다 지친 미국행 이민자들
걷다 지친 미국행 이민자들

(라사로카르데나스[멕시코 치아파스주]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미국을 향해 걷던 이민자들이 잠시 쉬며 물을 적시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물집 잡힌 캐러밴 이민자의 발
물집 잡힌 캐러밴 이민자의 발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 남부에서 도보로 북상하는 미국행 이민자가 27일(현지시간) 물집 잡힌 발에 붕대를 감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그래도 이들은 운이 좋은 편입니다.

2018년 전후 캐러밴 이민자들이 미 국경에 쇄도한 후 미국 정부는 멕시코와 과테말라 등 경유 국가들에 이민자 저지를 압박했고, 최근 1∼2년새 출발한 캐러밴은 번번이 군경에 막혔습니다.

그러나 최근 캐러밴 강경 진압으로 비판을 받았던 멕시코 정부는 이번엔 캐러밴 해산에 신중한 모습입니다. 멕시코 남부에 이 정도 규모의 캐러밴이 몰린 것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이라고 AP통신은 말합니다.

강에서 목욕과 빨래하는 이민자들
강에서 목욕과 빨래하는 이민자들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AFP=연합뉴스) 미국행 이민자들이 멕시코 남부에서 걸어서 북상하다 26일(현지시간) 개울에서 잠시 쉬며 목욕과 빨래를 하고 있다. 2021.10.27. photo@yna.co.kr

닷새 동안 무사히 전진했지만 아직 갈 길은 멉니다.

구글 지도를 기준으로 타파출라에서 중간 목적지인 멕시코시티까지는 걸어서 215시간입니다. 도중에 차를 안 타고 걷기만 한다면 하루 10시간을 꼬박 걸어도 20일이 넘게 걸립니다.

거리에서 잘 준비하는 이민자들
거리에서 잘 준비하는 이민자들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AFP=연합뉴스) 멕시코 남부에서 걸어서 북상하는 미국행 이민자들이 26일(현지시간) 마을에서 하룻밤을 노숙하고 있다. 2021.10.27. photo@yna.co.kr

길에서 잠 청하는 임니자들
길에서 잠 청하는 임니자들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 남부에서 걸어서 북상하는 미국행 이민자들이 26일(현지시간) 길바닥에 몸을 누이고 있다. 2021.10.27. photo@yna.co.kr

멕시코시티에서도 한참을 더 가서 미국 국경에 도달해도 미국 문이 열릴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불확실성 가득한 여정이지만 이민자들은 멈추지 않습니다. 먼 미국 땅엔 가난하고 위험한 조국엔 없던 희망과 꿈이 있을 것이라고 그들은 믿고 있습니다.

어른도 아이도 지쳐
어른도 아이도 지쳐

(우익스틀라[멕시코 치아파스주] AP=연합뉴스) 미국으로 가려는 캐러밴 이민자들이 25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에서 북쪽을 향해 걷고 있다. 2021.10.26. photo@yna.co.kr

잠시 쉬는 미국행 이민자들
잠시 쉬는 미국행 이민자들

(우에우에탄[멕시코 치아파스주] AP=연합뉴스) 멕시코 남부를 걸어서 이동하는 미국행 이민자들이 24일(현지시간) 이동 중 잠시 쉬고 있다. 2021.10.25. photo@yna.co.kr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