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포토] "눈물 나요"…LA에 K팝 그룹 뜨자 구름 인파

송고시간2021-10-28 03:59

beta

26일(현지시간)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K팝 그룹 라이브 공연이 열렸습니다.

K팝에 목말라하던 현지 팬들의 묵은 갈증을 풀어주는 행사가 됐습니다.

그동안 코로나 사태로 현지 팬들은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만 K팝을 접했으나, 실제 두 눈으로 K팝 그룹의 화려한 군무를 보게 되자 감격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천여명 팬들, 야외 공연장 꽉 채우고 신인 그룹 노래 '떼창'

LA 축구장에선 애국가 울려 퍼져…김문환 선수 활약에 '엄지척'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K팝 그룹 '피원하모니' 공연에 모인 팬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K팝 그룹 '피원하모니' 공연에 모인 팬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K팝 신인 그룹 '피원하모니' 공연에 구름 인파가 몰렸다. 2021.10.28 jamin74@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K팝 그룹 라이브 공연이 열렸습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qg5z0aVfCg

LA 한국문화원이 미국 프로축구팀 LAFC와 손잡고 개최한 '한국 문화의 밤' 행사였는데요. K팝에 목말라하던 현지 팬들의 묵은 갈증을 풀어주는 행사가 됐습니다.

K팝 공연을 보러 온 10대 소녀 앨리샤(가운데)와 친구들
K팝 공연을 보러 온 10대 소녀 앨리샤(가운데)와 친구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10대 소녀 앨리샤와 친구들이 K팝 그룹 공연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그동안 코로나 사태로 현지 팬들은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만 K팝을 접했으나, 실제 두 눈으로 K팝 그룹의 화려한 군무를 보게 되자 감격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무대에 오른 K팝 가수는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 신생 K팝 그룹임에도 8천여 명 팬들은 LAFC 축구장 인근 야외 공연장을 꽉 채웠습니다.

K팝 그룹 초상화를 보여주는 팬
K팝 그룹 초상화를 보여주는 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K팝 그룹 공연에 한 팬이 직접 그린 초상화를 들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팬들은 공연장이 떠나갈 듯 함성을 지르며 '피원하모니'를 맞았고 신생 보이그룹 노래를 언제 익혔는지 '떼창'으로 화답했습니다. 직접 그린 멤버들 초상화와 한글 이름을 펼쳐 들고 날 봐달라고 외치는 팬들도 있었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자랑스럽다" 한글 응원 문구를 든 미국 팬
"우리는 당신이 자랑스럽다" 한글 응원 문구를 든 미국 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K팝 그룹 공연에서 한 팬이 한글 응원 문구를 들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샌디에이고에서 공연을 보러 왔다는 10대 소녀 앨리샤는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그는 차로 2시간 걸려서 친구 3명과 함께 왔다고 기자에게 말했습니다. '피원하모니'는 지난 23일 샌디에이고에서도 한 차례 무대에 올랐는데, 앨리샤는 이 공연도 봤다고 했습니다.

그는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그룹의 공연을 직접 보게 되니 눈물이 난다"고 말했습니다.

K팝 그룹 공연장을 가득 메운 인파
K팝 그룹 공연장을 가득 메운 인파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K팝 그룹 공연에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한국문화원에 따르면 일부 팬은 앞자리에서 공연을 보기 위해 노숙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150여 명 팬은 공연 하루 전날 잔디밭에 텐트를 치고 잠을 청했고 LAFC 구단은 이들의 안전을 걱정해 좀 더 편한 야영 장소를 제공했다고 합니다.

박위진 문화원장은 "코로나 기간 미국 팬들은 K팝에 대한 갈망이 어느 때보다 컸다"며 "한국문화의 밤 행사에서 K팝 공연을 보러온 많은 팬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직접 생중계를 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공연을 펼치는 K팝 그룹 '피원하모니'
공연을 펼치는 K팝 그룹 '피원하모니'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K팝 그룹 '피원하모니'가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K팝 그룹 공연에 열광하는 팬들
K팝 그룹 공연에 열광하는 팬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K팝 그룹 '피원하모니' 공연에 팬들이 열광하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1시간여 K팝 그룹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주변에서는 한식과 한복, 한글 캘리그래피를 소개하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K팝 그룹 공연이 끝나자 '한국문화의 밤' 행사는 LAFC 축구장으로 이어졌습니다.

한글로 쓴 이름을 들고 포즈를 취한 어린이
한글로 쓴 이름을 들고 포즈를 취한 어린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의 한 어린이가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한국문화 행사에서 한글로 쓴 이름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피원하모니'는 경기 시작에 앞서 애국가를 불렀고 축구장 전광판에는 태극기가 나부꼈습니다. 2만2천여 명 관중은 기립해서 '한국문화의 밤' 행사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박위진 한국문화원장은 한복을 입고 LAFC 구단 상징인 매를 날리며 축구 경기 시작을 알렸습니다.

LAFC에는 한국 선수 김문환이 뛰고 있어 이날 행사를 더욱 빛냈습니다.

김문환은 LAFC가 두 번째 골을 넣을 때 어시스트를 했고 팬들은 '문환'이라고 외치며 그를 응원했습니다.

미국 축구장에 나부낀 태극기
미국 축구장에 나부낀 태극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프로축구 경기에 앞서 K팝 그룹이 애국가를 불렀고 전광판에는 태극기가 걸렸다. jamin74@yna.co.kr

한국 문화의 밤 행사를 축하하는 문구
한국 문화의 밤 행사를 축하하는 문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프로축구 경기에서 '한국 문화의 밤' 행사를 축하하는 문구가 전광판에 떴다. 2021.10.28 jamin74@yna.co.kr

LAFC 팬 로드리게스는 "'문환'의 활약이 돋보였다"며 "평소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재미있게 봤는데 오늘 한국 문화 행사도 인상 깊었다"며 기자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습니다.

LA 한국문화원장이 진행한 축구 경기 시작 행사
LA 한국문화원장이 진행한 축구 경기 시작 행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박위진 LA 한국문화원장이 축구 경기 시작을 알리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1.10.28 jamin74@yna.co.kr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