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음식점 총량제' 이재명에 "아무말 대잔치"

송고시간2021-10-27 23:40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7일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거론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향해 "아무말 대잔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SNS에서 이 후보가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언급한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열린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 간담회에서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 좋은 규제가 필요하다"며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런 식이면 화천대유F&B도 나올 것"

조문 마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조문 마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7일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거론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향해 "아무말 대잔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SNS에서 이 후보가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언급한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대장동 개발사업의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에 빗대 "이런 식이면 화천대유는 화천대유 F&B(식음료)를 자회사로 설립해 신도시 지역에 김밥집과 피자집, 치킨집까지 권리금을 받고 팔아넘길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무식해서 말한 것이면 이래서 업자들에게 털리는 무능이고, 진짜 또 무엇인가를 설계하는 것이라면 나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열린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 간담회에서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 좋은 규제가 필요하다"며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