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과 평가 엇갈렸지만…정치권, 노태우前대통령 추모 발걸음

송고시간2021-10-27 18:34

beta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서울대병원 빈소에는 27일 여야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줄을 이었다.

고인의 역사적 과오에 대해서는 견해가 엇갈렸지만, 전직 대통령 별세에 대한 충분한 애도를 표해야 한다는 데는 일치된 모습이었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권주자들도 잇따라 빈소를 찾은 뒤 노 전 대통령의 '과'보다는 '공'에 방점을 찍은 메시지를 통해 고인을 기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야지도부·이재명·김종인·안철수…"과오 있지만, 망자에 대한 예우"

국민의힘 대권주자들도 TV토론 이후 조문 예정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놓여진 무궁화대훈장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놓여진 무궁화대훈장

(서울=연합뉴스)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무궁화대훈장이 놓여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서울대병원 빈소에는 27일 여야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줄을 이었다.

고인의 역사적 과오에 대해서는 견해가 엇갈렸지만, 전직 대통령 별세에 대한 충분한 애도를 표해야 한다는 데는 일치된 모습이었다.

조문 마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조문 마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이재명 대선 후보가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이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빛과 그림자가 있는 거죠. 그러나 결코 그 빛의 크기가 그늘을 덮지는 못할 것"이라면서도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한 것으로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로는 송영길 대표가 참석했다. 송 대표는 "과오에 대해 깊은 용서를 구하는 마음과 분단을 극복하기 위해 했던 노력에 대해 기억하겠다"며" 생전에 광주에 방문해 공식 사과를 하고 아픔을 치유하는 행동이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은 있다"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빈소를 찾은 뒤 12·12 군사 쿠데타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무력 진압은 "중대한 과오"였다면서도 "생애를 두고 사과하고 자제분 통해 5·18 유족께 용서를 빈 건 그 나름대로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조문 마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조문 마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권주자들도 잇따라 빈소를 찾은 뒤 노 전 대통령의 '과'보다는 '공'에 방점을 찍은 메시지를 통해 고인을 기렸다.

이준석 대표는 "고인의 과를 오롯이 덮고 갈 수 없는 분들도 대한민국에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아들 노재헌 변호사의 5·18 사과 등을 거론하며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와는 다르게 평가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원내부대표단과 함께 조문을 마친 뒤 "고인에 대한 평가는 각자 다를 수 있겠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대한민국에 큰 족적을 남긴 분"이라며 "군사정권에서도 문민정권으로 이어지는 과정에 중요한 교량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경선 후보는 이날 강원도에서 열린 TV토론 일정을 마치고 일제히 노 전 대통령의 빈소로 향할 예정이다.

노태우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으로서는 외교에 관해서는 커다란 족적을 남기신 분"이라며 "소위 북방정책을 표명해 우리나라의 시장을 아주 거대하게 함으로써 오늘날 빨리 선진국이 될 수 있는 그런 기반을 구축했다"고 고인을 추켜세웠다.

이 밖에도 주호영·송언석·조태용 의원과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등 야권 정치인들의 개별적인 추모 행렬도 이어졌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고인께서는 파란만장한 대한민국의 현대사와 영욕을 함께 하셨다"며 "특히 북방외교를 개척하셔서 우리 대한민국 시대의 소명을 제대로 완수하신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빈소를 찾아 "여러 공을 남겼지만, 여전히 군부독재 2인자,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탄압 등 여러 가지 우리 역사의 그림자도 드리우신 걸 부인할 수 없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조문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심 후보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고인의 아들이 여러 차례 광주를 찾아 용서를 구한 모습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정상참작의 사유가 원칙을 앞서갈 수 없다"면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 결정에 대해 "신중하지 못한 결정"이라면서 유감을 표시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KVHMkiOX8M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