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의장, 노태우前대통령에 "아물지 않은 상처…빛과 어둠 있다"

송고시간2021-10-27 17:15

beta

박병석 국회의장은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을 조문한 뒤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과오가 있고 빛과 어둠이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아물지 않는 상처도 있고, 그러나 또 대한민국을 국제무대로 넓혔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정부가 노 전 대통령 장례를 닷새간의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데 대해선 "심사숙고해서 내린 결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장 결정에는 "심사숙고해 내린 결론일 것"

노태우 전 대통령 조문 나선 박병석 국회의장
노태우 전 대통령 조문 나선 박병석 국회의장

(서울=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로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은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을 조문한 뒤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과오가 있고 빛과 어둠이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아물지 않는 상처도 있고, 그러나 또 대한민국을 국제무대로 넓혔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정부가 노 전 대통령 장례를 닷새간의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데 대해선 "심사숙고해서 내린 결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유족들과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생전의 얘기도 하고, 병환을 앓고 난 이후의 얘기도 중점적으로 했다"며 "유언을 남기게 된 동기와 과정에 대해서도 말씀을 나눴다"고 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Jc6q4ddpzU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