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디로 숨었나…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60대 공개수배

송고시간2021-10-27 15:51

beta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60대 남성이 공개수배됐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27일 최근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김모(62)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야간에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차량으로 순천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 55분께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60대 공개수배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60대 공개수배

(창원=연합뉴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최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김모(62)씨를 공개수배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김씨 공개수배서. 2021.10.27 [창원보호관찰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me1223@yna.co.kr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60대 남성이 공개수배됐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27일 최근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김모(62)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그는 야간에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차량으로 순천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 55분께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법무부는 경찰에 공조 요청을 해 현재 전남경찰청이 추적 중이다.

공개수배서를 살펴보면 김씨는 키 165㎝에 몸무게 65㎏의 작고 마른 체형이다.

또 안경을 쓰지 않았으며 흰머리에 부드러운 인상이다.

달아날 당시 검은색 정장 및 구두에 분홍색 셔츠를 입었으며 왼손에 작은 검은색 손가방을 들고 있었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보호관찰소 관계자는 "달아난 당시 순천시 난봉산 일대에 은신한 것으로 추정되며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타지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home122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5slAe2Wpb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