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생에 이어 육사 동기까지…전두환, 빈소 조문 어려울 듯

송고시간2021-10-27 14:46

beta

얼마 전 동생을 먼저 떠나보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60년 지기'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도 찾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전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건강 문제로 조문을 가시기 어렵다"고 전했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동생 전경환 씨의 장례식에도 근조화환을 보내고 직접 조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18사건 선고공판 출석한 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
5.18사건 선고공판 출석한 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숨졌다.
사진은 1996년 12.12 및 5.18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의 모습. 2021.10.26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얼마 전 동생을 먼저 떠나보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60년 지기'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도 찾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전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건강 문제로 조문을 가시기 어렵다"고 전했다.

전 전 대통령은 빈소에 조화만 보낸 상태다. 별도의 애도 메시지도 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 전 대통령은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을 진단받고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동생 전경환 씨의 장례식에도 근조화환을 보내고 직접 조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은 육사 동기 사이로 60여 년에 걸친 애증의 인연을 맺어왔다.

as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emP0C29ea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