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교육지원청 직원 5억 횡령 잠적…도교육청 감사 착수(종합)

송고시간2021-10-27 14:25

beta

전북도 교육청 산하 교육지원청 직원이 수억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감사가 진행 중이다.

27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한 교육지원청 직원 A씨가 공금 통장에서 약 5억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북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직원들 사이에서는 '8억원 횡령설'까지 나돌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육지원청 회계담당자로 근무…올해 3월부터 공금 통장서 돈 빼내

일각서 '8억원 횡령설'도 나와…"횡령 수법·횡령액 등 파악 중"

공금 횡령
공금 횡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도 교육청 산하 교육지원청 직원이 수억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감사가 진행 중이다.

27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한 교육지원청 직원 A씨가 공금 통장에서 약 5억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씨는 해당 교육지원청에서 회계담당자로 근무하고 있었다.

그는 올해 3월부터 최근까지 통장에서 몰래 돈을 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을 어디에 썼는지 정확한 사용처는 알려지지 않았다.

전북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직원들 사이에서는 '8억원 횡령설'까지 나돌고 있다.

A씨는 현재 외부와 연락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일선 학교 원어민 강사의 급여가 지급되지 않았다'는 상급자의 질문을 받자 잠적했다는 게 도교육청의 설명이다.

도교육청은 교육지원청으로부터 A씨 비위 행위를 접하고 감사에 착수했으며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감사 방식 등을 논의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직원의 비위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이제 막 감사에 착수한 상황"이라며 "횡령 금액이 5억원 이상이라는 것 이외에 정확히 밝혀진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돈을 회수할 수 있는 상황인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비위 행위자 본인을 직접 조사해야 횡령 수법과 정확한 횡령액 등이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