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태원, 노태우 빈소 10여분간 조문…"이제 잘 영면하시길"

송고시간2021-10-27 11:11

beta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27분께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약 10여분간 조문한 뒤 빈소에서 나온 최 회장은 취재진에게 무겁게 가라앉은 목소리로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며 "(노 전 대통령이 숙환으로)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이제는 아무쪼록 영면을 잘하실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족에게 위로의 말 전했다"…곧바로 미국·헝가리 출장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서 최태원-노소영 '조우'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서 최태원-노소영 '조우'

(서울=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검은 마스크에 굳은 표정으로 빈소를 들어선 최 회장은 영정 사진 앞에서 5초 정도 묵례를 한 뒤 절을 했다. 최 회장과 이혼 소송 중인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이 모습을 담담한 표정을 바라봤다. 사진은 빈소로 향하는 최 회장(왼쪽)과 빈소의 노 관장 모습.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27분께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검은색 양복과 넥타이 차림에 검은색 마스크를 쓴 모습이었다.

약 10여분간 조문한 뒤 빈소에서 나온 최 회장은 취재진에게 무겁게 가라앉은 목소리로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며 "(노 전 대통령이 숙환으로)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이제는 아무쪼록 영면을 잘하실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유족에게 어떤 말을 전했는가'라는 질문에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답했으며, '고인과 생전에 어떤 인연이었는지'를 물은 데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 없이 떠났다.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도착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도착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서울=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최 회장은 노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1988년 결혼했으나, 현재 이혼에 합의하고 재산분할 소송 중이다.

조문을 마친 최 회장은 곧바로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최 회장은 미국에서 정계와 관계, 재계의 거물급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미국 조 바이든 정부의 반도체 기밀자료 제출 요구에 직접 대응하는 차원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미국 일정을 마친 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일정에 합류한다. 문 대통령의 헝가리 국빈 방문 기간에 현지에서 비셰그라드 그룹 정상회의 및 비즈니스 포럼 등 경제 관련 일정이 예정돼 있다.

hee1@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a2Q7xJRs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