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월 출생아 2만2천명, 동월기준 역대 최저…22개월째 인구 감소

송고시간2021-10-27 12:00

beta

8월 출생아 수가 또 다시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출생보다 사망이 많아 인구 감소는 22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8월 출생아 수는 2만2천291명으로 1년 전보다 0.5%(111명)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출생 줄고 사망 늘면서 1∼8월에 인구 2만3천명 감소

코로나 등 영향에 8월 혼인 1만5천건,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

8월 출생아 2만2천명, 동월기준 역대 최저
8월 출생아 2만2천명, 동월기준 역대 최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8월 출생아 수가 또 다시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출생보다 사망이 많아 인구 감소는 22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2만2천여명의 인구가 감소했다.

8월 혼인 건수도 같은 달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 8월 출생아 2만2천291명, 사망자 2만5천821명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8월 출생아 수는 2만2천291명으로 1년 전보다 0.5%(111명) 감소했다.

이는 월간 기준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1년 이후 같은 달 기준 최저치다.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69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감소를 기록하고 있다.

인구 1천 명당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조출생률은 5.1%다. 조출생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9.4%), 가장 낮은 지역은 전북(4.0%)이다.

1∼8월 누계 출생아 수는 18만1천56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0%(5천699명) 줄었다.

연간 출생아 수는 지난해 27만2천337명으로 사상 첫 20만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20만명대에 머무를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8월 사망자 수는 2만5천821명으로 1년 전보다 2.1%(532명) 늘었다. 사망자 수는 통계 작성 이래 같은 달 기준 최고치다.

1∼8월 누계 사망자 수는 20만4천11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2천479명) 증가했다.

8월 출생아에서 사망자를 뺀 인구 자연감소분은 3천530명이다. 인구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 이후 22개월째 계속되는 중이다.

1∼8월 누계 인구 자연감소분은 2만2천55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6.9%(8천178명) 늘었다.

[그래픽] 출생아 수 추이
[그래픽] 출생아 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통계청 제공]
[통계청 제공]

◇ 8월 혼인 1만4천720건, 이혼 8천376건

8월 혼인 건수는 1만4천720건으로 1년 전보다 2.1%(312건) 줄었다.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치다.

1∼8월 누계 혼인 건수는 12만6천72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4%(1만4천665명) 줄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하는 연령층 인구가 계속 감소해 혼인은 2012년부터 감소하는 추세인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결혼식을 미루거나 취소하는 경우도 많아 혼인 건수도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인구 1천명당 혼인 건수를 나타내는 조혼인율은 3.4건이다. 조혼인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4.1건), 가장 낮은 지역은 경북(2.5건)이다.

8월 이혼 건수는 8천376건으로 1년 전보다 0.9%(79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