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탈북민 거론말라' 요구한 중국…유엔 보고관 "내 관할" 일축

킨타나 "코로나19 상황, 주체사상 강화해 북한 강경파에 유리"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중국 정부가 자국 내 탈북민 문제를 언급하지 말아 달라고 여러 차례 요구했다"고 공개하면서 이 문제는 자신의 업무 범위라고 못 박았다.

27일 미국 워싱턴의 민간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에 따르면 킨타나 보고관은 이 단체가 26일(현지시간) 주최한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물론 나는 내가 믿는 바에 따라 행동했다"며 "특별보고관 임기를 시작했을 때부터 (관할 문제를) 들여다봤는데, (중국내) 탈북민 문제는 내 관할권 안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 내 탈북민 문제를 계속 다루겠다고 공언한 셈이다.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8월 중국 정부에 보낸 서한에서 "지난해 초 북·중 국경 폐쇄 이후 중국에서 체포되고 구금된 북한인 최소 1천170명이 북으로 송환될 위험에 처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서한에서 그는 중국 정부가 1년 넘게 구금했던 북한인 50명 이상을 지난 7월 14일 송환했다는 정보도 입수했다고 공개하며 일련의 의혹에 관한 중국 정부의 입장, 체포·구금의 법적 근거, 해당 북한인들의 현 상황 등을 캐물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번 간담회에서 북한의 고립이 어느 때보다 심각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상황이 '자력갱생할 수 있다'는 주체사상을 강화해 북한 내 강경파에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분석도 내놨다.

그는 또 "소위 '사회주의 시스템'은 북한에서 완전히 실패했다"며 "이에 따라 북한 주민들은 생존을 위해 다른 활동들을 해야 하는데 아직 건재한 억압과 폭력 체계가 이를 가로막는다"고 지적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북한의 무력 도발과 인권 상황을 비판하고 책임을 추궁하되 주민들을 위해 일부 제재는 완화하자는 '투트랙 접근법'을 제시해왔다.

한편 북한은 킨타나 보고관이 북한 인권 탄압 상황 보고서를 지난 22일 유엔 총회에 제출하자 "미국의 사주 하에 고안된 것"이라며 반발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