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군 측, 성추행 의혹 글에 "사실무근…작성자 고소"

송고시간2021-10-27 09:31

beta

트로트 가수 박군(본명 박준우) 측이 온라인 공간에서 제기된 성희롱 및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군의 매니지먼트사인 토탈셋은 27일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 왔으며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토탈셋은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게시물 작성자에 대해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소장을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수 박군
가수 박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트로트 가수 박군(본명 박준우) 측이 온라인 공간에서 제기된 성희롱 및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군의 매니지먼트사인 토탈셋은 27일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 왔으며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토탈셋은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게시물 작성자에 대해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소장을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박군의 모든 법정 소송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이와 별도로 회사 차원에서도 업무방해 등 모든 부분에 대해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 없이 무관용 원칙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던 사람"이라며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P씨의 실명을 밝히지 않았으나, 누리꾼들은 '특수부대 출신', '특전사' 등이 거론된 점을 토대로 P씨가 박군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P6vCElZOl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