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요즘 군대 편하다며?"…휴가때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 꼽혀

국방일보, 852명 대상 설문조사…"고생한다" 가장 듣고 싶은 말

군 장병, 80일 만의 휴가…설렌 마음 안고 고향으로 (CG)
군 장병, 80일 만의 휴가…설렌 마음 안고 고향으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휴가 때 만난 친구들이 '요즘 군대 엄청 편하다며?'라고 놀리듯 말할 때면 너무 억울하고 답답해요."(해병대 상병)

장병들이 휴가 중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는 '요즘 군대 편해졌다'라는 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5일까지 '휴가'를 주제로 장병 85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0월 병영차트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16%인 137명이 이같이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어 '복귀 언제야?'(9.6%), '벌써 나왔어?'(8.2%), '또 나왔어?'(7.5%) 순이었다. 이 외에도 '전역 언제니', '살쪘다' 등을 비롯해 신병을 일컫는 은어 등도 순위에 포함됐다.

반면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는 '고생한다'로, 응답자의 가장 많은 38.7%(330명)가 선호했다.

설문에 응한 한 육군 일병은 "나라 지키느라 정말 고생한다, 수고가 많다'는 격려의 말을 들을 때 가장 기분이 좋고 군 복무의 보람을 느낀다"고 적었다.

장병들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42.2%는 '휴가 나가면 가장 가고 싶은 장소'로 '집'을 꼽았다.

바다(11%), 휴양지(8.2%), 제주도(5.9%) 등이 뒤를 이었다.

휴가 때 가장 하고 싶은 일로도 '취미 및 여가 생활'이 1위로 집계됐는데, 많은 장병이 "부대에선 할 수 없는 나만의 취미와 여가 생활을 휴가 때나마 충분히 즐기고 싶다"고 했다고 국방홍보원은 설명했다.

병영차트 설문조사는 매달 장병 대상 주관식 설문 방식으로 진행되며, 설문결과는 국방일보 신문 지면과 온라인 홈페이지, SNS 카드뉴스 등에도 게시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