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2보] 코로나19 1천952명 신규확진…어제보다 686명 급증

송고시간2021-10-27 09:37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2천명에 근접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952명 늘어 누적 35만6천30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266명)보다 무려 686명 늘면서 1천900명대 중반으로 치솟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발생 1천930명·해외유입 22명…수도권 중심으로 증가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2천명에 근접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952명 늘어 누적 35만6천30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266명)보다 무려 686명 늘면서 1천900명대 중반으로 치솟았다.

신규 확진자 수는 검사 수 증감에 따라 주 중반부터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데, 이를 고려해도 이날 확진자 수는 큰 규모다.

1주일 전인 지난 20일(1천571명)과 비교하면 381명 많고, 2주일 전인 13일 1천583명보다는 369명 많다.

이 같은 증가세는 요양원,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뿐 아니라 학교, 어린이집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른 영향이 크다.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낮아진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앞서 5월 말에는 정부가 접종자 대상 인센티브(혜택)를 확대하면서 일상회복의 대한 기대가 커졌고, 이로 인해 방역 긴장감이 떨어지면서 지난 7월 '4차 대유행'이 발생한 바 있다.

정부는 그동안 안정세를 보였던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확산세로 전환된다면 내주 방역체계 전환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만큼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930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4차 유행이 시작한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13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천441명→1천439명→1천508명→1천422명(당초 1천423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1천190명→1천266명→1천952명이다.

다만 신규 확진자는 지난 9일(1천953명) 이후 19일째 2천명은 넘지 않고 있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24일 각각 경기와 서울에서 중복집계 사례가 확인됨에 따라 2명을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