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대중문화 인기에 미 캘리포니아 대학 한국학 확대

송고시간2021-10-27 07:18

beta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UC)의 한국학 프로그램이 확대된다.

한국국제교류재단 로스앤젤레스(LA) 사무소는 26일(현지시간) 한국 대중문화 인기에 힘입어 한국학 강좌 수요가 크게 늘었다며 UC 계열 3개 대학에서 한국학 교수를 신규 임용했거나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재단은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대중문화와 혁신의 상징으로, 한국학 진흥에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면서 한국 강좌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학 수요 늘면서 잇단 교수 채용·연구 프로그램 강화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 버클리) 전경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 버클리) 전경

[UC 버클리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UC)의 한국학 프로그램이 확대된다.

한국국제교류재단 로스앤젤레스(LA) 사무소는 26일(현지시간) 한국 대중문화 인기에 힘입어 한국학 강좌 수요가 크게 늘었다며 UC 계열 3개 대학에서 한국학 교수를 신규 임용했거나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는 올해 가을 학기부터 한국 문학을 담당하는 교수를 신규 임용했다.

어바인 캘리포니아대(UC 어바인)와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UC 샌타바버라)는 내년 가을 학기 임용을 목표로 각각 한국 미술사와 한국 문화 조교수 채용 절차에 착수했다.

또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등 UC 계열 대학을 비롯해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로욜라 메리마운트대, 포모나 칼리지 등 캘리포니아 남부 대학들은 올해 들어 정책 연구와 특강, 차세대 학자 발굴 등 한국학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재단은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대중문화와 혁신의 상징으로, 한국학 진흥에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면서 한국 강좌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