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애월읍 양돈장서 화재…돼지 300여 마리 폐사(종합)

송고시간2021-10-27 17:56

beta

제주의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나 돈사 3개 동이 모두 타고 돼지 300여 마리가 폐사했다.

27일 오전 3시 38분께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에 있는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화재 신고 2시간여만인 오전 5시 43분께 모두 꺼졌지만, 이 불로 양돈장 10개 동 중 3개 동이 타고 돼지 300여 마리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1억5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의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나 돈사 3개 동이 모두 타고 돼지 300여 마리가 폐사했다.

27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 양돈장 화재 현장
27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 양돈장 화재 현장

[제주 서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오전 3시 38분께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에 있는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화재 신고 2시간여만인 오전 5시 43분께 모두 꺼졌지만, 이 불로 양돈장 10개 동 중 3개 동이 타고 돼지 300여 마리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1억5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 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