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0년 자리 지킨 '오래가게' 8곳, 강남 핫플레이스서 소개

송고시간2021-10-27 11:15

beta

서울시는 30년 이상 역사를 지닌 점포인 '오래가게'들을 소개하는 '서울스토리 위크' 행사를 이달 29일부터 2주간 강남역 인근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 틈'에서 연다고 27일 밝혔다.

'오래가게'는 30년 넘게 자리를 지키며 영업을 해 온 생활문화·전통공예 분야의 개인 점포로, 서울시가 지금까지 총 108개를 선정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오래가게는 '뉴트로' 트렌드와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만한 제품·서비스를 보유한 8곳이라고 시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래가게 여행상품 코스 안내 이미지
오래가게 여행상품 코스 안내 이미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30년 이상 역사를 지닌 점포인 '오래가게'들을 소개하는 '서울스토리 위크' 행사를 이달 29일부터 2주간 강남역 인근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 틈'에서 연다고 27일 밝혔다.

'일상비일상의 틈'은 LG유플러스가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해 지난해 9월 문을 연 공간으로, 젊은 층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오래가게'는 30년 넘게 자리를 지키며 영업을 해 온 생활문화·전통공예 분야의 개인 점포로, 서울시가 지금까지 총 108개를 선정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오래가게는 '뉴트로' 트렌드와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만한 제품·서비스를 보유한 8곳이라고 시는 전했다.

이들은 서울레코드와 진선오디오(음반), 보헤미안커피하우스(커피), 한상수자수박물관(자수), 명신당필방(도장), 지대방(전통차), 하늘물빛천연염색(염색), 동림매듭공방(매듭) 등으로, 각 전시 부스에서 오랜 역사와 특색있는 문화를 소개한다.

또 1층에 설치된 라이브 스튜디오에서는 관광객들이 오래가게 여러 곳을 함께 둘러볼 수 있는 여행 코스가 안내된다.

5층에 마련된 콘텐츠룸(상영관)에서는 서울을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본 창작자들의 영상물과 '서울스토리 공모전' 수상작들이 전시된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가 우리를 잠시 멈추게 했지만, 이제 새로운 일상에서 새롭게 서울 여행을 시작할 때"라며 "오래가게 같은 멋진 관광자원을 통해 국내외 관광객이 서울을 재발견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래가게 여행상품 홍보 이미지
오래가게 여행상품 홍보 이미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