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후 6시까지 1천631명 확진, 어제보다 650명↑…확진자수 급증

송고시간2021-10-26 18:53

beta

내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체계로의 전환을 앞두고 26일 전국에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6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81명보다 650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의 1천273명에 비해서도 358명 많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634명-경기 579명-인천 107명 등 수도권 1천320명으로 80.9%

마음껏 뛰어다니길 바라며
마음껏 뛰어다니길 바라며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오후 대전시 서구 탄방동 탄방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학생들이 뛰어가고 있다. 2021.10.26 psykims@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황윤정 장아름 박규리 기자 = 내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체계로의 전환을 앞두고 26일 전국에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6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81명보다 650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의 1천273명에 비해서도 358명 많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천320명(80.9%), 비수도권에서 311명(19.1%)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634명, 경기 579명, 인천 107명, 충남 58명, 경북 42명, 부산 40명, 대구·경남 각 39명, 충북 26명, 강원·전북 각 17명, 대전 11명, 제주 7명, 전남 6명, 광주 5명, 울산 4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800∼9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85명 늘어 최종 1천266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1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천571명→1천441명→1천439명→1천508명→1천423명→1천190명→1천266명으로, 일평균 약 1천405명 수준이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천386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대구 서구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24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환자 25명, 종사자 16명 등 총 41명이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강남구의 학원(11번째 사례)에서도 지난 19일 이후로 총 14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경북 영주시 교육시설 관련 누적 확진자는 접촉자 추적관리 중 10명이 추가 확인돼 확진자는 총 140명으로 늘었다.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26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2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천266명 늘어 누적 35만4천355명이라고 밝혔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curiou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