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움 불펜 오주원 은퇴 선언 "냉정하게 생각했다"

송고시간2021-10-26 18:18

beta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베테랑 불펜 투수 오주원(36)이 은퇴한다.

키움 구단은 26일 "오주원이 18년 간의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올 시즌 중반부터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것이 힘들다고 판단했다"며 "내 상황과 위치를 냉정하게 바라보고 고민 끝에 은퇴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04년 신인왕 출신 원클럽맨…18년간 꾸준한 활약

오주원 키움 히어로즈 야구선수
오주원 키움 히어로즈 야구선수

[키움 히어로즈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베테랑 불펜 투수 오주원(36)이 은퇴한다.

키움 구단은 26일 "오주원이 18년 간의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2004년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에서 키움의 전신 격인 현대 유니콘스의 지명을 받은 오주원은 데뷔 시즌 10승 9패 평균자책점 3.99를 기록하며 신인상을 받았다.

이후 선발과 중간, 마무리를 오가며 한 팀에서 꾸준히 활약했다.

그는 팀이 해체된 뒤 재창단한 히어로즈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갔고, 팀 내 좌완 투수 최초 500경기 출전 기록도 세웠다.

통산 584경기에 출전한 오주원은 41승 57패 84홀드 25세이브 평균자책점 4.67의 기록을 남기고 정든 마운드와 작별한다.

그는 "올 시즌 중반부터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것이 힘들다고 판단했다"며 "내 상황과 위치를 냉정하게 바라보고 고민 끝에 은퇴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히어로즈에서 우승을 경험하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쉽다"며 "개인적으로는 600경기 출전 기록을 달성하지 못한 것도 마음에 남는다"고 밝혔다.

오주원은 내년 홈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은퇴식에서 팬들과 작별 인사를 할 예정이다.

거취는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키움 구단은 "오주원은 프랜차이즈 스타"라며 "선수와 거취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