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량 666대 화재 피해' 출장세차 임직원 곧 검찰 송치 예정

송고시간2021-10-26 17:18

beta

고급 수입차 100여대를 포함해 차량 660여대 피해를 낸 충남 천안 아파트 지하 주차장 화재 책임을 물어 경찰이 조만간 출장 세차 업체 임직원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한 천안서북경찰서는 업무상 과실 폭발성 물건파열 등 혐의로 출장 세차 업체 관계자 2명을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화재로 수입차 100여대를 포함한 차량 666대가 불에 타거나 그을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업무상 과실 폭발성 물건파열 등 혐의…소방시설 관리자도 송치

지난 8월 천안 불당동 아파트 화재 당시 주민들이 대피한 모습
지난 8월 천안 불당동 아파트 화재 당시 주민들이 대피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고급 수입차 100여대를 포함해 차량 660여대 피해를 낸 충남 천안 아파트 지하 주차장 화재 책임을 물어 경찰이 조만간 출장 세차 업체 임직원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한 천안서북경찰서는 업무상 과실 폭발성 물건파열 등 혐의로 출장 세차 업체 관계자 2명을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경찰은 업체 직원 A씨가 지난 8월 11일 밤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스팀 세차용 액화석유가스(LPG)통 취급 부주의로 LP가스를 새어 나오게 한 혐의가 있다고 봤다.

당시 불은 LP가스 통 인근에서 A씨가 흡연을 위해 라이터를 켜자마자 폭발과 함께 시작됐다.

화재로 수입차 100여대를 포함한 차량 666대가 불에 타거나 그을렸다. 주차장 내부 조명 시설과 벽체도 일부 손상을 입었다.

A씨도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업체 대표 역시 검찰에 넘기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천안서북소방서는 소방시설 관리 업체 직원 B씨와 법인을 화재 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소방시설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아 피해가 커진 부분이 있는데, (B씨에게) 이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봤다"며 "법인은 양벌규정에 따라 함께 송치한 것"이라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