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단 선택 대전시 새내기공무원 유가족 "집단 괴롭힘 때문"

송고시간2021-10-26 15:31

beta

지난달 극단적인 선택을 한 대전시청 공무원 A씨의 어머니는 26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시청을 다닌다고 좋아하던 제 아이가 대전시청을 다녀서 죽게 됐다"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유족과 변호인 측은 A씨에 대한 무시, 과중한 업무 부담, 부당한 지시·대우, 집단 따돌림(왕따) 등이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A씨 어머니는 이날 "아들은 아무 거리낌 없이 왕따 발언을 하는 동료들과 12시간을 같이 있어야 했다"며 "투명인간 취급을 하는 동료들에게 자존감을 많이 짓밟혔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순직 처리, 가해자 감사·징계, 시청사 내 추모비 건립' 요구

대전시 새내기공무원 극단 선택 유가족 회견
대전시 새내기공무원 극단 선택 유가족 회견

[촬영 김준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25살밖에 안 된 제 아들을 죽음으로 몰고 간 자들에 대한 징계 처리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합니다"

지난달 극단적인 선택을 한 대전시청 공무원 A씨의 어머니는 26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시청을 다닌다고 좋아하던 제 아이가 대전시청을 다녀서 죽게 됐다"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올해 1월 9급 공채 공무원으로 공직에 들어온 A씨는 지난달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족과 변호인 측은 A씨에 대한 무시, 과중한 업무 부담, 부당한 지시·대우, 집단 따돌림(왕따) 등이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대전시 새내기공무원 극단 선택 유가족 회견
대전시 새내기공무원 극단 선택 유가족 회견

[촬영 김준호]

A씨 어머니는 이날 "아들은 아무 거리낌 없이 왕따 발언을 하는 동료들과 12시간을 같이 있어야 했다"며 "투명인간 취급을 하는 동료들에게 자존감을 많이 짓밟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은 제 아들을 투명인간 취급하며 대화에 끼워 주지 않았고, 팀 내에서 점점 고립시키고 괴롭혔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감사·징계 절차 진행, 직장 내 갑질 등 괴롭힘으로 인한 순직 처리, 시청사 내 추모비 건립 등을 요구했다.

대전시감사위원회 측은 "다른 사안보다 우선해 A씨에게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11월까지 완료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감사위원회 조사는 중립성과 공정성이 중요한 만큼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에 매진한 뒤 조사 후 관련 대책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