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립미술관 내년 1월 6일 개관…5개 기념 전시 준비

송고시간2021-10-26 15:19

beta

울산시 최초 공공미술관인 울산시립미술관이 내년 1월 6일 개관한다.

개관을 기념해 전 세계 14개국 작가 70명의 작품을 선보이는 5개 전시가 마련된다.

발표에 따르면 시는 시립미술관 개관일을 내년 1월 6일로 확정하고, 개관 기념 전시로 개관특별전, XR(확장현실)랩전, 어린이 미술 기획전, 소장품전, 신진작가 발굴전 등 5개 전시를 준비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관특별전 등에 14개국 거물급·신진 작가 70명 작품 선보여

송철호 시장, 개관 일정·전시계획 발표…"문화도시 도약 기대"

개관특별전에 참여하는 세실 B. 에반스 작품
개관특별전에 참여하는 세실 B. 에반스 작품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 최초 공공미술관인 울산시립미술관이 내년 1월 6일 개관한다.

개관을 기념해 전 세계 14개국 작가 70명의 작품을 선보이는 5개 전시가 마련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6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시립미술관 개관 일정과 개관 전시 운영 계획 등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는 시립미술관 개관일을 내년 1월 6일로 확정하고, 개관 기념 전시로 개관특별전, XR(확장현실)랩전, 어린이 미술 기획전, 소장품전, 신진작가 발굴전 등 5개 전시를 준비한다.

개관특별전인 '포스트네이처' 전시는 울산의 도시 정체성을 담는다.

대한민국 산업수도에서 생태·정원도시로 거듭난 울산의 정체성을 담아, 기술과 자연이 대립을 넘어 융합과 공존을 이루는 세계를 표현한다.

'미학적이면서도 사회학적 가치가 높은 예술작품을 선보이겠다'는 시립미술관의 포부를 담은 전시다.

현존하는 미디어아트 최강자로 손꼽히는 히토 슈타이얼, 국제전시로 주목받는 중국 출신 신예작가 정보(zheng bo)를 비롯해 세실 B. 에반스, 카미유 앙로, 얀레이, 아키라 타카야마, 왕홍카이, 알렉산드라 피리치, 슈리칭 등 거물급 해외작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26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맨 왼쪽)이 울산시립미술관 개관 일정, 개관 기념 전시 계획 등을 발표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6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맨 왼쪽)이 울산시립미술관 개관 일정, 개관 기념 전시 계획 등을 발표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 번째 전시는 최신 디지털 기술 전용체험관(XR랩)을 활용한 '블랙 앤드 라이트:알도 탐벨리니'다.

이 전시는 '디지털아트 중심 미술관'을 표방하는 시립미술관의 정체성을 보여준다.

알도 탐벨리니 예술세계의 핵심인 어둠과 빛의 시각적 조우, 영화·음악·퍼포먼스 등 다양한 분야의 융합 등을 통해 오늘날 기술 진보를 비판적으로 조명하고 그 대안을 찾는 전시가 될 전망이다.

세 번째 전시는 어린이 기획전 '노래하는 고래, 잠수하는 별'이다.

아이들의 참여를 통해 작품을 완성해 나가는 창의적 체험 중심의 에듀테인먼트 형 전시다.

시립미술관은 시민 요구에 따라 교육 측면을 강화해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전시와 문화체험 등을 지속해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립미술관이 소장하는 백남준 작품
울산시립미술관이 소장하는 백남준 작품

울산시는 내년 1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세계적인 거장 백남준 작가의 작품 3점을 수집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1호 소장품인 '거북' 모습.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 번째 전시는 시립미술관 소장품전 '찬란한 날들'이다.

아시아 최고의 컬렉션 미술관을 지향하는 시립미술관이 개관 준비 기간에 수집한 소장품 30여 점을 선보인다.

제1호 소장품인 백남준의 '거북', 2022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작가로 선정된 김윤철의 '크로마'(Chroma)와 함께 이불, 문경원과 전준호, 중동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와엘 샤키, 카스텐 니콜라이, 인도의 미디어 아티스트 날리니 말라니 등 실험성과 작품성으로 주목받은 국내외 작가 소장품들이 전시된다.

다섯 번째 전시는 울산 신진작가 발굴전인 '대면_대면 2021'이다.

울산지역 청년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고취하고자 우수 작가 24명의 작품을 전시한다.

울산권 신진작가 발굴은 '문화 분권'과 '지역작가 세계화'라는 큰 틀 아래 앞으로 지속해서 추진할 중점사업이다.

이들 5개 개관 전시는 미술관 개관 때부터 4월 10∼17일까지 계속된다.

울산시립미술관이 소장하는 백남준 작품
울산시립미술관이 소장하는 백남준 작품

울산시는 내년 1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세계적인 거장 백남준 작가의 작품 3점을 수집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2호 소장품인 '시스틴 채플' 모습.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개관 전시와 더불어 '미래미술관 포럼'도 개최한다.

'글로벌 미래형 미술관'을 지향하는 전 세계 10여 개 미술관이 협의체를 구축하고, 예술이 불확실성의 시대를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지에 대해 함께 논의한다.

포럼은 21세기 미술관의 새로운 사회적 역할과 기능을 모색해 대안을 제시하고, 단순히 담론 형성에 머무르지 않고 지속적이면서 실천적인 공동체형 예술 활동을 지향한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도시의 문화 수준과 예술적 매력은 지역의 경쟁력을 좌우하고, 나아가 도시의 미래까지 결정한다"라면서 "시립미술관 개관을 계기로 울산의 경쟁력이 확장해 전국에서 주목받는 문화도시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