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과 연합훈련 러 태평양함대 "양국 국가의 깃발을 과시"

송고시간2021-10-26 13:30

beta

러시아 태평양함대는 26일(현지시간) 최근 중국 해군과 연합훈련에 참여했던 소속 함정들이 연해주(州) 블라디보스토크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보도 등에 따르면 태평양함대는 이날 순찰의 목적이 "양국 국가의 깃발을 보여주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있다"고 밝혔다.

양국 함정들은 지난 14∼17일 동해에 접한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표트르 대제만 부근 해역에서 해상연합-2021 훈련을 진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 태평양함대는 26일(현지시간) 최근 중국 해군과 연합훈련에 참여했던 소속 함정들이 연해주(州) 블라디보스토크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태평양 서부에서 최초로 공동 순찰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 함정.
태평양 서부에서 최초로 공동 순찰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 함정.

[러시아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양국 함정들은 태평양 서부에서 지난 21일 처음으로 공동 순찰을 진행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보도 등에 따르면 태평양함대는 이날 순찰의 목적이 "양국 국가의 깃발을 보여주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ai4R8G1ctQ

앞서 양국 함정들은 지난 14∼17일 동해에 접한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표트르 대제만 부근 해역에서 해상연합-2021 훈련을 진행했다.

러시아 측은 대형 대잠함인 '판텔레예프 제독'함과 잠수함 '우스티볼셰레츠크' 등 태평양함대 소속의 군함 및 지원 선박으로 훈련단을 구성했었다.

연합훈련을 마친 양국 함정들은 지난 18일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와 혼슈(本州) 사이의 쓰가루(津輕)해협을 거쳐 태평양에 진출한 뒤 일본 열도 우측을 따라 남하하며 무력 시위를 펼쳤다.

중국과 연합훈련 러 태평양함대 "양국 국가의 깃발을 과시" - 3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