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백신패스 현장 안착 시간 걸릴 듯…계도·홍보기간 운영 검토"

송고시간2021-10-26 12:49

beta

정부가 내달 1일 '백신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도입을 앞두고 제도 안착을 위한 계도·홍보기간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6일 브리핑에서 "접종증명·음성확인제라는 새로운 제도가 현장에서 안착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하는 의견이 지방자치단체들을 중심으로 계속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일정 기간을 계도 및 홍보 기간으로 운영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방안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내달 1일부터 일부 고위험 시설·행사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보여줘야 시설 입장을 허용하는 '백신 패스'를 도입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가 내달 1일 '백신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도입을 앞두고 제도 안착을 위한 계도·홍보기간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2차 접종을 마쳤거나 2차 접종을 받을 예정인 18∼49세의 경우 당장 다음 주부터 헬스장, 목욕탕, 탁구장 등에 출입할 수 없게 됨에 따라 이들이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지 않게 하는 방안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6일 브리핑에서 "접종증명·음성확인제라는 새로운 제도가 현장에서 안착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하는 의견이 지방자치단체들을 중심으로 계속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일정 기간을 계도 및 홍보 기간으로 운영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 (CG)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 (CG)

[연합뉴스TV 제공]

그는 "이 부분은 오는 금요일에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최종안을 발표할 때 함께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방안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내달 1일부터 일부 고위험 시설·행사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보여줘야 시설 입장을 허용하는 '백신 패스'를 도입한다.

전국 209만개 다중이용시설 가운데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마·경륜, 카지노 등 13만개 시설과 100인 이상 행사·집회, 요양시 면회 등에 적용된다.

하지만 전날 계획이 발표되자 1차 접종자들은 시설·행사 입장을 위해 PCR(유전자증폭)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 불편을 호소하고 있고, 헬스장과 탁구장 등 생활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된 미접종자를 중심으로는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중대본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
중대본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

사진은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가운데)이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손 반장은 '목욕탕에는 백신 패스가 적용되는 반면 골프장 샤워실은 접종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어 제도에 모순이 있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골프장이 아니라 해당 시설 내에 있는 샤워실 또는 사우나 등에 대해서만으로 백신 패스를 부분 적용하면 백신 패스 제도의 적용 범위가 너무 광범위해진다"고 답했다.

그는 "이 사안은 이용자와 시설주에게 안전한 샤워·세면 환경을 만들어 달라는 부탁을 드릴 부분으로 본다"며 "백신 패스는 한정적, 제한적으로, 최소 단위로 실시한다는 원칙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ithwit@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