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마코 공주 결혼…반대여론 의식해 일시금 15억원 안 받아(종합)

송고시간2021-10-26 17:14

beta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조카인 마코(眞子·30) 공주가 여론의 반대를 무릅쓰고 왕족으로서는 전례 없는 방식으로 결혼했다.

마코가 게이와 결혼하는 것에 대한 일본 국민의 반대 여론이 팽배한 가운데 공식 축하 행사도 없이 서류 절차만으로 혼인 의식이 사실상 완료됐다.

일반인과 결혼해 왕실을 이탈하는 공주에게는 정착금으로 쓰도록 15억원 가량의 일시금이 전달되지만 마코 공주가 여론을 의식해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처음으로 지급되지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축하 행사 없이 혼인신고하고 왕실 떠나…미국행 준비

93% "축복 못 한다"…시어머니 금전 문제로 논란·비방 가열

결혼 발표 기자회견 하는 마코 공주와 고무로 게이
결혼 발표 기자회견 하는 마코 공주와 고무로 게이

(도쿄 AFP=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인 마코(오른쪽) 공주와 그의 남편 고무로 게이가 26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결혼 발표 기자회견에 나서고 있다. 마코 공주와 평민 출신인 게이는 이날 결혼식 없이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혼인 신고서를 제출해 정식 부부가 됐다. leek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이세원 특파원 =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조카인 마코(眞子·30) 공주가 여론의 반대를 무릅쓰고 왕족으로서는 전례 없는 방식으로 결혼했다.

26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왕실 사무를 담당하는 행정기관인 궁내청(宮內廳) 직원이 마코 공주와 일본 국제기독교대학(ICU) 동기인 고무로 게이(小室圭·30)의 혼인 신고서를 이날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했고 신고서는 문제없이 수리됐다.

마코는 남편의 성을 받아 성명을 '고무로 마코'로 바꿨다.

마코가 게이와 결혼하는 것에 대한 일본 국민의 반대 여론이 팽배한 가운데 공식 축하 행사도 없이 서류 절차만으로 혼인 의식이 사실상 완료됐다.

일반인과 결혼해 왕실을 이탈하는 공주에게는 정착금으로 쓰도록 15억원 가량의 일시금이 전달되지만 마코 공주가 여론을 의식해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처음으로 지급되지 않았다.

아사히(朝日)신문 계열의 주간지 아에라가 올해 9월 22∼28일 인터넷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93.3%가 두 사람의 결혼을 축복할 마음이 없다고 반응했다.

왕실 구성원에 대한 일본인의 각별한 애정을 고려하면 이는 매우 이례적인 반응이다.

왕실 떠나는 마코 공주
왕실 떠나는 마코 공주

(도쿄 교도=연합뉴스) 26일 오전 마코(眞子) 공주가 도쿄에서 차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궁내청 직원이 이날 오전 마코와 고무로 게이(小室圭)의 혼인 신고서를 제출함에 따라 마코는 왕실을 이탈했다.

궁내청이 2017년 9월 약혼을 발표하고 약 석 달이 지난 후 나온 주간지의 보도가 결혼을 둘러싼 논란의 시작이었다.

게이의 모친이 과거에 약혼 상대였던 남성과의 사이에 금전 문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2018년 2월 궁내청이 이들의 결혼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그럼에도 마코와 게이를 둘러싼 억측과 주간지 보도가 이어졌다.

결혼이 일시금을 노린 것이라는 보도까지 나오기도 했다.

급기야 마코의 부친인 후미히토(文仁)가 2018년 11월 기자회견에서 "많은 국민이 납득하고 기뻐할 상황이 안 되면 결혼식을 올리기 어렵다"고 언급하는 등 게이가 의혹을 해소할 것을 간접적으로 촉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혼 의사를 굽히지 않았고 결국 후미히토는 결혼을 인정하기로 했다.

일련의 논란 속에서 마코와 게이에 대한 비방이 들끓기도 한 가운데 마코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고 있다고 궁내청이 밝혔다.

게이는 2018년 8월 미국으로 건너가 로스쿨에서 공부하고 올해 7월 뉴욕주 변호사 시험을 치렀다.

왕실 떠나는 마코 공주
왕실 떠나는 마코 공주

(도쿄 교도=연합뉴스) 결혼으로 왕실을 떠나는 마코(眞子, 오른쪽) 공주가 26일 오전 도쿄의 관저에서 동생 가코(佳子) 공주와 포옹하고 있다.

26일 왕실을 떠난 마코는 지난달 하순 귀국한 게이와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의 아파트에서 지내면서 미국으로 건너갈 준비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사 시험 결과는 다음달 쯤 발표되며 게이는 뉴욕의 한 법률사무소에 취업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이의 초임 연봉은 약 20만5천달러(약 2억4천만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은 관측했다.

마코와 게이는 이날 오후 도쿄의 한 호텔에서 결혼 발표 기자회견을 했다.

NHK에 따르면 마코는 이 자리에서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정보에 현혹되지 않고 저와 게이를 변함없이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게이는 저에게 둘도 없는 존재"라며 "우리에게 결혼은 우리의 마음을 소중히 지키며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선택이었다"고 덧붙였다.

게이는 "최근 수년 동안 잘못된 정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다뤄져 비방·중상이 계속돼 마코의 심신 상태가 안 좋아진 것이 매우 슬프다"며 "저와 마코는 따뜻한 가정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당초 질의응답 순서가 있을 예정이었으나, 사전에 제출된 언론의 질문에 서면 답변하는 것으로 대체됐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10sZHW-DG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