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여론조사 문항 의결…'이재명 이길 후보' 4지선다로 묻는다(종합2보)

송고시간2021-10-26 18:15

beta

국민의힘 대선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의결했다.

선관위 산하 여론조사 소위위원장인 성일종 의원은 브리핑에서 "만장일치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에 대해 의결했다"며 "가상대결을 전제로 해서 질문하고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본선 경쟁력'을 질문을 받은 응답자가 국민의힘 대권주자 4명 가운데 한 명을 선택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洪측 요구에 무게 실은 듯…尹 "당 선관위 결정 존중·수용"

국민의힘 합동토론회 기념사진
국민의힘 합동토론회 기념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후보. 2021.10.25 [공동취재]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연정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선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의결했다.

선관위 산하 여론조사 소위위원장인 성일종 의원은 브리핑에서 "만장일치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에 대해 의결했다"며 "가상대결을 전제로 해서 질문하고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세부 문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선관위가 가장 보편적이고 상식적인 문구를 결정했다"며 "문구는 실무선에서 작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본선 경쟁력'을 질문을 받은 응답자가 국민의힘 대권주자 4명 가운데 한 명을 선택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장한 '가상 양자대결'보다는 홍준표 의원이 요구한 '4지 선다'에 가까운 방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를테면 "이재명과 원희룡, 이재명과 유승민, 이재명과 윤석열, 이재명과 홍준표 후보(가나다 순)가 대결한다. 이 중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라고 생각하나. 1번 원희룡, 2번 유승민, 3번 윤석열, 4번 홍준표 중 고르시오"라는 식이다.

외견상으로는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주장을 반영한 '절충안'이지만, 사실상 홍 의원이 요구한 4지 선다형에 무게를 둔 셈이다.

다만, 응답자에 따라 4명의 후보의 이름을 호명하는 순서는 '가나다 순'을 따르는 게 아니라 '랜덤' 방식으로 바뀔 것으로 알려졌다.

성일종 소위원장은 "선거 후에도 국민의 정권교체 여망을 받들어서 하나의 단일대오를 만들어 '원팀'으로 가야 하므로 이 정신에 가장 적합하도록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일부 후보들의 이의제기 가능성에 대해선 "이의 제기 안 할 걸로 보여진다. 다 의견 수렴을 했다"며 "선관위 결정은 번복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후보 캠프는 '당 선관위의 여론조사 문항 결정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고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당 선관위 결정을 따르겠다고 이미 밝힌대로 선관위 결정을 존중하고 수용한다"며 "남은 경선 기간동안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과 당원의 바람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경선 룰을 둘러싼 대권주자들 간의 갈등은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본경선 일반여론조사는 내달 3∼4일 실시되며, 1∼4일 진행되는 선거인단 모바일·전화 투표 결과와 각각 50%씩 합쳐 5일 전당대회에서 후보를 선출한다.

野 여론조사 문항 의결…'이재명 이길 후보' 4지선다로 묻는다(종합2보) - 2

yjkim8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Jtow1a2NT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