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로마서 DMZ 철조망 녹여만든 '평화 십자가' 전시회

송고시간2021-10-26 11:31

beta

통일부가 남북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 철조망을 녹여 만든 '평화의 십자가' 전시회를 로마에서 개최한다.

통일부는 오는 29일부터 11월 10일까지 로마 성 이냐시오성당에서 '철조망, 평화가 되다'라는 주제로 이 같은 전시회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분단의 상징이었던 DMZ 철조망이 평화의 상징인 십자가로 재탄생되는 것처럼, 한반도 역시 분단에서 평화로 나아가야 한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 이냐시오성당에서 개최…이인영 통일장관 참석

임진각 자유의 다리 주변 철조망
임진각 자유의 다리 주변 철조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가 남북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 철조망을 녹여 만든 '평화의 십자가' 전시회를 로마에서 개최한다.

통일부는 오는 29일부터 11월 7일까지 로마 성 이냐시오성당에서 '철조망, 평화가 되다'라는 주제로 이 같은 전시회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전시될 십자가는 군이 노후한 DMZ내 해안 철책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나온 철조망을 녹여서 만든 것으로, 남북 분단의 세월을 기려 총 136개가 전시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DMZ 철조망으로 인해 남북 주민이 서로 갈라져 살아온 남측의 68년, 북측의 68년 세월을 합쳐 모두 136개 십자가로 형상화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회는 분단의 상징이었던 DMZ 철조망이 평화의 상징인 십자가로 재탄생되는 것처럼, 한반도 역시 분단에서 평화로 나아가야 한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 일정을 수행한 뒤 전시회 개관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DMZ 철조망을 활용해 '통일의 피아노'를 제작하거나 북녘 고향 노래가 담긴 오르골을 만들어 고령 이산가족들에게 선물하는 등 관련 사업을 진행해왔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