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트코인 소유권 소수 큰손에 집중…상위 1만명이 ⅓ 차지"

송고시간2021-10-26 10:58

beta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대중성이 크게 나아졌는에도 여전히 소유권이 일부 '고래'(큰손)에 집중돼 있다고 미국 민간 싱크탱크 전미경제연구소(NBER)가 분석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NBER은 상위 투자자 약 1만명이 유통되는 비트코인의 3분의 1 가량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NBER은 지난해 말 기준 중개업자들이 550만개, 개인이 850만개의 비트코인을 각각 지배하고 있었으며, 상위 1천명의 개인 투자자들이 300만개의 비트코인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대중성이 크게 나아졌는데도 여전히 소유권이 일부 '고래'(큰손)에 집중돼 있다고 미국 민간 싱크탱크 전미경제연구소(NBER)가 분석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NBER은 상위 투자자 약 1만명이 유통되는 비트코인의 3분의 1 가량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NBER은 그동안 거래에 중개업자가 개입되는 경우가 많아 비트코인 대량 소유주를 알아내는 것이 어려웠지만, 개인과 중개인에 속한 주소를 구분 짓는 새로운 자료수집 방법을 통해 분석이 가능했다고 소개했다.

NBER은 지난해 말 기준 중개업자들이 550만개, 개인이 850만개의 비트코인을 각각 지배하고 있었으며, 상위 1천명의 개인 투자자들이 300만개의 비트코인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상위 1천명이 보유한 비트코인 300만개는 이날 오전 비트코인 시세 개당 약 7천590만원 기준으로 약 277조7천억원에 해당한다.

NBER은 동일인이나 단체가 일부 주소를 같이 운영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어 실제 집중도는 훨씬 높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채굴 능력은 집중 정도가 더 심해서 채굴자 상위 10%가 전체 채굴 능력의 90%, 상위 0.1%인 약 50여명이 채굴 능력의 50%를 각각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일부에 채굴 능력이 집중되면 비트코인 네트워크가 '51% 공격'에 취약해질 수 있다고 NBER은 우려했다.

51% 공격은 채굴 능력을 50% 이상 장악해 거래 정보를 조작함으로써 이익을 얻으려는 해킹 공격을 말한다.

비트코인 [연합뉴스TV 제공]

비트코인 [연합뉴스TV 제공]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