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대생들 "코로나로 수업침해"…등록금 반환·내년분 인하 요구

송고시간2021-10-26 12:30

beta

이화여대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 강의와 시설 폐쇄로 수업권을 침해받고 있다며 이번 학기 등록금 일부를 반환하고 내년분은 인하하라고 요구했다.

이화여대 동아리가 연합한 '이화 RightNow(라잇나우) 연대체'는 26일 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본부는 이번 학기 등록금의 40%를 반환하고 2022학년도 등록금은 인하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총장실에 방문해 등록금 반환·인하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이화여대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 강의와 시설 폐쇄로 수업권을 침해받고 있다며 이번 학기 등록금 일부를 반환하고 내년분은 인하하라고 요구했다.

이화여대 동아리가 연합한 '이화 RightNow(라잇나우) 연대체'는 26일 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본부는 이번 학기 등록금의 40%를 반환하고 2022학년도 등록금은 인하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대 학생 1천2명의 요구를 종합해 이런 반환 비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대체는 "올해 상반기 등록금심의위원회와 중앙운영위 교육 공동행동에서도 등록금 반환을 요구했으나 본부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면서 "학교는 10월 안으로 반환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총장실에 방문해 등록금 반환·인하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