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달 15일 쿠바 반정부 시위 예고에 미·쿠바 갈등 고조

송고시간2021-10-26 08:24

쿠바 "미 대사관이 시위 부추겨"…미 "시위대 탄압하면 대응"

쿠바 아바나의 미국 대사관
쿠바 아바나의 미국 대사관

(아바나 로이터=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의 미국 대사관 앞을 경비들이 지키고 있다. 2021.10.26. photo@yna.co.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카리브해 공산국가 쿠바에 내달 15일 또 한 번의 반정부 시위가 예고되면서 이를 둘러싼 미국과 쿠바의 갈등도 깊어지고 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저녁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미국이 쿠바 반정부 시위를 부추기고 있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은 "쿠바 주재 미국대사관이 우리나라의 내부 질서를 뒤집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미 외교 관리들이 반혁명 인사들을 빈번하게 만나 (시위를) 지도하고 부추기고 재정 지원도 제공한다"고 주장했다.

쿠바 당국은 지난 7월 쿠바 전역에서 이례적인 반정부 시위가 벌어진 이후 미국이 소셜미디어 등을 매개로 시위를 선동했다고 비난해왔다.

미국은 이에 대해 시위의 원인은 쿠바 내부에 있다며 쿠바 측의 주장을 일축하는 한편, 쿠바 당국의 반정부 시위대 탄압 등을 지속해서 비판하고 제재를 강화했다.

당시 시위 직후 쿠바는 시위 참가자 등 반체제 인사들 수백 명을 체포해 공공질서 훼손, 체포 불응, 공공기물 파손 등의 혐의로 형을 선고해왔다.

7월 11일 쿠바의 반정부 시위
7월 11일 쿠바의 반정부 시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주쿠바 미국 대사관은 25일에도 트위터에 "쿠바 정권은 시위대에 최고 27년형까지의 중형을 계속 발표하고 있다"며 당국을 향해 "국민의 기본 자유를 존중하고 체포된 평화 시위대를 모두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미국은 아울러 내달 예고된 시위에서 쿠바가 또다시 시위자들을 수감할 경우 미 정부도 그에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후안 곤살레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서반구 선임국장은 최근 EFE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쿠바 국민의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권리를 침해하는 데 관여한 사람들"에 대해 "(미국 정부가) 대응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반정부 시위를 둘러싸고 미국과 쿠바의 갈등이 심화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커졌던 양국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옅어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시절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때 양국 관계가 급물살을 탔기 때문에 쿠바는 바이든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의 대(對)쿠바 제제를 해제하고 다시 해빙 분위기를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했다.

윌리엄 리오그랜드 미 아메리칸대 교수는 로이터에 "바이든 정부의 적대적 언어와 반체제 인사 지지로 쿠바 정부는 미국과의 관계 개선 희망을 버리게 됐다"며 "쿠바 정부로서는 내달 시위에 관대하게 대처할 유인이 사라진 셈"이라고 말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