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교통안전위 "테슬라, 안전 무대책"…자율주행 보조기능 비판

송고시간2021-10-26 05:03

beta

미국에서 교통사고를 전문적으로 조사하는 대통령 직속 독립기구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위원장이 테슬라가 자율주행 보조 기능의 안전 문제를 소홀히 다뤘다고 비판했다.

제니퍼 호멘디 NTSB 위원장은 25일(현지시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 서한을 보내 테슬라가 운전자 안전과 보호를 위한 주요 권고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호멘디 위원장은 이날 서한에서 "테슬라는 안전 개선 권고안에 공식적으로 답변하지 않은 유일한 자동차 업체"라며 "테슬라의 무대책이 깊이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머스크에 서한 발송…"운전자 안전 보장 위해 설계 변경 필요"

제니퍼 호멘디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위원장
제니퍼 호멘디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위원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에서 교통사고를 전문적으로 조사하는 대통령 직속 독립기구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위원장이 테슬라가 자율주행 보조 기능의 안전 문제를 소홀히 다뤘다고 비판했다.

제니퍼 호멘디 NTSB 위원장은 25일(현지시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 서한을 보내 테슬라가 운전자 안전과 보호를 위한 주요 권고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호멘디 위원장은 테슬라가 자사 전기차에 장착되는 '완전자율주행(FSD) 베타' 소프트웨어의 설계상 결함을 해결하기도 전에 고객들에게 'FSD 베타'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는 자율주행 보조 기능의 기본 옵션인 '오토파일럿'(Autopilot) 외에 작년 10월 추가 옵션인 FSD 기능을 출시했고, 제한된 고객에게 FSD 기능을 제공해 도로 주행 데이터를 수집해왔다.

오토파일럿은 동일 차선 내에서 차량 간 거리를 조정하는 기능 등을 제공하고, 오토파일럿 확장판인 FSD는 차선 자동 변경, 자동 주차, 차량 호출 기능 등을 추가했다는 게 테슬라의 설명이다.

지난 8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경찰차와 추돌 사고를 낸 테슬라 전기차
지난 8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경찰차와 추돌 사고를 낸 테슬라 전기차

[플로리다 고속도로 순찰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NTSB는 2017년 테슬라 자율주행 보조 기능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안전 개선을 권고했고. 다른 5개 자동차 회사에도 비슷한 권고안을 전달했다.

호멘디 위원장은 이날 서한에서 "테슬라는 안전 개선 권고안에 공식적으로 답변하지 않은 유일한 자동차 업체"라며 "테슬라의 무대책이 깊이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테슬라 차량의 잇따른 충돌 사고를 조사한 결과, 자율주행 보조 기능의 오남용 가능성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운전자 안전 보장을 위해 설계 변경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머스크에게 "만약 당신이 테슬라 차의 설계상 안전 우선을 진지하게 생각한다면 4년 전 전달한 안전 권고 사항에 대한 조치를 완료해주기를 요청한다"고 압박했다.

NTSB는 자동차 업체에 안전 권고를 할 수 있고, 실제 규제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담당한다.

NHTSA는 현재 테슬라 자율주행 보조 기능과 연관된 12건의 충돌 사고를 조사 중이다.

NHTSA는 지난 8월 오토파일럿 관련 사고와 관련해 왜 테슬라가 리콜하지 않았는지를 묻는 등 미흡한 안전 조치를 추궁하는 11쪽짜리 질의서를 보냈고 테슬라는 22일 답변서를 제출했다.

테슬라는 답변서에서 회사의 기밀 사업 정보가 담겨있다며 비공개를 요청했고. NHTSA는 현재 테슬라 답변서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