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남탕 불법촬영물 SNS 유포' 내사 착수…작성자 추적

송고시간2021-10-25 20:38

beta

서울경찰청은 25일 남성 목욕탕 내부를 불법 촬영한 사진과 영상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된 사건에 대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게시글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작성자 등을 특정하기 위해 내사 중"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경찰청은 25일 남성 목욕탕 내부를 불법 촬영한 사진과 영상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된 사건에 대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지난 19일 트위터 비공개 계정에 올라온 것으로 알려진 해당 게시물에는 '남탕 구경할 수 있는 데 발견했다'는 글과 함께 목욕탕 안에 있던 성인 남성과 어린이들의 신체 사진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게시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현재까지 1만여명이 동의했다.

경찰 관계자는 "게시글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작성자 등을 특정하기 위해 내사 중"이라고 말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