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이재명, 靑서 오늘 오전 만난다…어떤 대화 오갈까

송고시간2021-10-26 05:00

beta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회동한다.

이 후보가 지난 10일 민주당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 만으로, 이번 만남을 계기로 지지층 결속을 위한 이 후보의 행보에 탄력이 붙을지 주목된다.

정치권에서는 양측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포함해 대선 정국의 핵심 이슈에 관해 얘기를 나눌 것인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장동 등 핵심이슈 언급 주목…靑 "오해없는 사안만 대화" 선그어

李, 오후 정세균과도 회동…'원팀' 행보에 박차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를 마치고 기념사진 촬영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참석자들과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를 마치고 기념사진 촬영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참석자들과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회동한다.

이 후보가 지난 10일 민주당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 만으로, 이번 만남을 계기로 지지층 결속을 위한 이 후보의 행보에 탄력이 붙을지 주목된다.

이날 만남은 오전 11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차담 형태로 진행된다.

상춘재에는 문 대통령과 이 후보 외에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한 명만 배석자 자격으로 들어간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모두발언은 언론에 공개되고 이후 비공개 회동에서의 대화 내용은 추후 이 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언론에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정치권에서는 양측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포함해 대선 정국의 핵심 이슈에 관해 얘기를 나눌 것인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다만 청와대에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권해석을 받았다"며 "선거와 관련되지 않고 정치적인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을 사안으로 대화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이 섣불리 선거와 관련된 발언을 할 경우 정치 중립 위반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여권에서는 비록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 언급이 나오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문 대통령과 이 후보가 만나는 그림 자체가 상징하는 바가 크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경선 과정에서 극에 달했던 당내 갈등을 봉합하고 지지층의 화학적 결합을 이뤄내는 하나의 발판으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이 후보도 문 대통령에게 민주 진영의 화합을 끌어내 4기 민주정부 창출에 노력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선 승리를 통해 세울 차기 정부는 문재인 정부의 성과를 잇고 아쉬움을 보완하는 연속선 위에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오후에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도 회동을 한다.

24일 이낙연 전 대표를 만난 데 이어 당내에서 경쟁했던 주자들과 연쇄 회동을 하면서 '원팀' 행보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