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역수칙 위반·확진자 정보 유출 경찰관들 '솜방망이' 징계"

송고시간2021-10-26 06:32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한 이후 50명 넘는 경찰관이 방역수칙 등을 지키지 않아 징계를 받았지만 대부분 가벼운 처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방역수칙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경찰관은 51명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역수칙 위반 51명·확진자 정보 유출 3명…대부분 경징계

10월 21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10월 21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한 이후 50명 넘는 경찰관이 방역수칙 등을 지키지 않아 징계를 받았지만 대부분 가벼운 처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방역수칙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경찰관은 51명이었다.

위반 내용별로는 '5인 이상 인원 제한 위반'이 36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한 시간 미준수'가 9명, 자가격리 지침 위반이 6명이었다.

지방청 별로는 울산경찰청 소속이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제주경찰청(7명)과 서울경찰청·충북경찰청(각 6명), 경기남부경찰청(5명), 경남경찰청(4명), 경북경찰청(3명), 전남경찰청·광주경찰청·부산경찰청(각 2명), 인천경찰청·경기북부경찰청·대전경찰청·충남경찰청(각 1명)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신상을 유출해 징계를 받은 사례도 3건이 있었다. 경북경찰청 소속 모 경감은 지난해 5월에, 부산경찰청 경사와 과 대구경찰청 소속 순경은 올해 6월 확진자 개인정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출해 징계를 받았다.

이들 경찰관은 대부분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징계를 받은 경찰관은 지난달 5인 이상 인원 제한을 위반해 정직 처분(별건 병합)을 받은 경남경찰청 소속 경감과 경사 등 2명이었다. 나머지 49명은 감봉·견책·주의 등 경징계를 받았다. 확진자 개인정보를 사회관계망에 유출한 경찰관 3명도 감봉·견책 처분을 받았다.

이러한 결과를 두고 방역수칙 위반을 철저히 단속해야 할 경찰이 구성원의 일탈에는 눈을 감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의원은 "코로나19 극복에 온 국민이 힘을 모으고 있는 상황에서 모범이 되어야 할 경찰이 일탈 행위를 저지른 것은 문제"라며 "경찰은 방역수칙을 어긴 경찰관을 엄중히 문책해 조직 기강을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ll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