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승우·최민식·신현준…故이태원 빈소에 조문 이어져

송고시간2021-10-25 18:21

beta

지난 24일 별세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대표 빈소에 생전 고인과 연을 맺었던 영화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배우 신현준은 25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배우 최민식은 이날 오후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고 약 2시간가량 빈소를 지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성근 "임권택 감독 세계에 알린 한국 영화의 기둥"

한국영화 거목 이태원씨 별세
한국영화 거목 이태원씨 별세

사진은 지난 24일 한국 영화계의 거목 고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의 빈소가 마련된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고인의 영정사진이 놓여 있는 모습.
고인은 영화 '서편제', '장군의 아들' '아제 아제 바라아제' 등을 제작했다. 향년 83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지난 24일 별세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대표 빈소에 생전 고인과 연을 맺었던 영화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배우 신현준은 25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신현준은 고인이 만든 최고 흥행작 가운데 하나인 '장군의 아들' 시리즈에서 하야시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고인이 임권택 감독과 함께 만든 마지막 작품 '하류인생'에 주연으로 분했던 조승우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하류인생'은 고인이 자신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녹여 만든 영화로, 제61회 베니스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는 등 작품성에서 호평받았다.

배우 최민식은 이날 오후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고 약 2시간가량 빈소를 지켰다.

그는 2002년 고인과 임 감독의 '취화선'에서 주연으로 활약했다. 임 감독은 '취화선'으로 그해 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배우 문성근은 조문을 마친 뒤 "고인은 한국 영화의 기둥이었다"며 "임권택 감독과 한국 영화를 세계적으로 알리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하신 어른이셨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배우 배성우를 비롯해 정진우 감독, 이명세 감독 등이 조문했다.

고인은 생전 태흥영화사를 설립하고 임 감독의 '아제 아제 바라아제', '서편제', '춘향뎐' 등을 제작해 한국 영화계에 굵직한 족적을 남겼다.

지난해 낙상사고 이후 입원 치료를 받다 83세를 일기로 전날 눈을 감았다. 발인은 오는 26일 오전 10시, 장지는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