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만 4번 맞은 남성…질병청도 깜짝 놀라[OK!제보]

송고시간2021-10-26 07:00

beta

국내의 한 남성이 업무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을 4번이나 접종하는 일이 벌어졌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국내에서 백신을 4번이나 접종한 사례는 처음 들어본다고 밝혔다.

26일 관계 기관들에 따르면 부산에 사는 40대 남성 A씨는 올해 초 미국에서 사업 중 국내로 들어올 때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게 14일 격리 의무를 면제해준다는 얘기를 듣고 지난 4월과 5월 두차례에 걸쳐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병청 관계자 "처음 듣는 이야기"

"백신증명서 발급받으려 위험 감수"

"4차례 접종에도 부작용 없이 건강"

4차례 백신접종 증명서
4차례 백신접종 증명서

왼쪽은 미국에서 2차례 접종한 내용이고 오른쪽은 국내서 접종한 증명서.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성진우 인턴기자 = 국내의 한 남성이 업무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을 4번이나 접종하는 일이 벌어졌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국내에서 백신을 4번이나 접종한 사례는 처음 들어본다고 밝혔다.

26일 관계 기관들에 따르면 부산에 사는 40대 남성 A씨는 올해 초 미국에서 사업 중 국내로 들어올 때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게 14일 격리 의무를 면제해준다는 얘기를 듣고 지난 4월과 5월 두차례에 걸쳐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레저사업을 하는 그는 입국 후 11월초 다시 태국으로 출장이 잡혔는데, 한국 정부가 발급해주는 백신 접종 증명서가 필요하게 됐다.

그러나 미국에서 받은 접종 카드로는 한국 보건당국에서 접종증명서를 발급해주지 않았다.

그는 일선 보건소와 질병관리청 등에 미국 백신접종 카드를 이용해 접종증명서 발급을 계속 수소문했지만 모두 허사로 끝났다.

그는 어쩔 수 없이 11월 출국 일자를 맞추기 위해 지난 9월27일과 이달 18일 다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미국과 국내를 합치면 코로나 백신을 모두 4차례나 맞은 셈이다.

그는 3, 4차 추가 백신 접종을 위해 보건 당국에 제출하는 서류도 백신을 접종한 적이 없다고 허위로 기록할 수밖에 없었다.

코로나 예방접종증명서
코로나 예방접종증명서

질병청이 발급한 증명서.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평생 독감백신도 안맞고 코로나 백신도 접종할 생각이 없었다는 A씨는 "서류 한장 발급받으려고 위험을 감수해야만 했다"면서 "질병청에 상황을 설명하자 놀라면서 '위험하다. 그러면 안된다'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하지만 "평소 운동도 많이 하고 건강한 체질이라서 그런지 백신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1, 2차 접종 때도 아무렇지 않아 3, 4차 접종도 위험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접종증명서를 발급받는 과정에서 오랜 시간 보건 당국과 접촉하며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면서도 "질병청 관계자가 내 이야기를 듣고 걱정해줘 위안이 됐다"고 덧붙였다.

질병청 관계자는 "코로나 백신을 4번 접종한 사람 이야기는 처음 들어본다"면서 "접종증명서는 국적을 떠나 누구든지 한국에서 백신을 접종했을 때 발급해주며 해외에서 접종한 기록으로는 증명서를 발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daeho@yna.co.kr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