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도, 서해선∼경부고속철 연결사업 성사 총력 대응

송고시간2021-10-25 16:15

beta

국토교통부가 25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로 반영된 서해선과 경부고속철도(KTX) 연결사업의 사전타당성 조사를 연내 착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충남도가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국토부는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제4차 계획에 반영된 고속·일반철도 건설사업 중 서해선∼경부선 연결사업을 비롯한 8개 사업 사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고 이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서해선과 경부선 연결은 충남 서해안 지역 고속철도망 시대를 열어갈 핵심사업"이라며 "지난해 도에서 추진한 사전타당성 조사에서도 높은 경제성과 정책 타당성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체 조사서 경제성 확인…사업 필요성·당위성 적극 설명"

서해선∼경부선 연결지점
서해선∼경부선 연결지점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국토교통부가 25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로 반영된 서해선과 경부고속철도(KTX) 연결사업의 사전타당성 조사를 연내 착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충남도가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국토부는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제4차 계획에 반영된 고속·일반철도 건설사업 중 서해선∼경부선 연결사업을 비롯한 8개 사업 사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고 이날 밝혔다.

사전타당성 조사는 신규사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하기에 앞서 경제성 분석 등 사업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필요한 사전 절차다. 결과에 따라 사업 조기 추진 여부가 결정된다.

충남도는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이 시작되면 사업 필요성과 당위성을 뒷받침할 자료와 논리를 적극적으로 설명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충남 홍성역∼경기 화성 송산역 90㎞ 구간을 잇는 서해선과 경부선이 최단 거리(7.5㎞)로 접근하는 지점인 평택 청북면∼화성 향남면을 연결하는 것이 핵심이다. 예상 사업비는 4천822억원이다.

서해선과 경부선이 연결되면 홍성에서 서울까지 이동시간이 2시간 21분에서 48분으로 대폭 줄어든다.

도 관계자는 "서해선과 경부선 연결은 충남 서해안 지역 고속철도망 시대를 열어갈 핵심사업"이라며 "지난해 도에서 추진한 사전타당성 조사에서도 높은 경제성과 정책 타당성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