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물연대 내달 총파업…안전운임제 확대 등 요구(종합)

송고시간2021-10-25 15:01

beta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일 안전운임제의 안정적 시행 등을 요구하며 조합원 2만여명이 참여하는 총파업을 선포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후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총파업이 67.04%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화물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 명의신탁제(지입제) 폐지, 운송료 인상,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6대 요구안으로 내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태도변화 촉구…전면 무기한 총파업 전 대화 창구 열어놔"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확대 촉구'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확대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화물연대 지역본부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안전운임제 안정적 시행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화물노동자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제도의 안정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1.10.2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일 안전운임제의 안정적 시행 등을 요구하며 조합원 2만여명이 참여하는 총파업을 선포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후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총파업이 67.04%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총파업 참여 조합원은 2만3천 명이며, 이달 29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결의대회를 한 뒤 본격적인 총파업은 내달 중순 시작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번 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려고 했으나 '위드(with) 코로나' 시작을 앞두고 사회적 고통을 분담하고자 시기를 미뤘다고 설명했다.

화물연대는 "모든 준비와 최종 결정에도 불구하고 전면 무기한 총파업 전 마지막 대화의 창구를 열어놓겠다"면서 "대승적 결정에 따라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29일 결의대회는) 정부에 주는 마지막 기회이자 경고"라며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땐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들은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화물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 명의신탁제(지입제) 폐지, 운송료 인상,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6대 요구안으로 내세웠다.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과속·과적 등 위험 운행을 방지하기 위해 적정운임을 보장할 목적으로 도입된 제도다. 국토교통부가 정한 안전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으로, 3년 일몰제로 도입됐다.

화물연대는 "화물노동자와 국민의 생명,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제도의 안정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