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인신공격·가관"…'소시오패스 발언·개 사과 사진' 野 맹공

송고시간2021-10-25 11:46

'소시오패스' 발언 원희룡 부인에 "치졸한 행동, 노이즈마케팅"

尹 '개 사과' 사진에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것…책임져야"

미소 짓는 이재명 경기지사
미소 짓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지사직에서 중도 사퇴한다. 2021.10.25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부인이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소시오패스'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인신공격이자 정치적 개입"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명 캠프 출신인 진성준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 나와 "근거가 박약한 상태로 대통령 후보에 대해 정신병이 있다느니 소시오패스라느니 단정하는 것은 섣부른 일이자 정치적 개입"이라며 "대단히 부적절한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진 의원은 "원 전 지사 부인이 이 후보를 한번 진찰해보기를 했느냐, 면담해보길 했느냐"며 "언론에 나온 일방적인 얘기만 가지고서 정신병자라고 딱지 붙이면 되느냐"고 질타했다.

같은 캠프에서 대변인을 지낸 현근택 변호사도 라디오에 잇따라 출연해 원 전 지사에 사과를 촉구했다.

앞서 현 변호사는 지난 23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원 전 지사와 해당 발언을 놓고 거친 설전을 벌인 바 있다.

그는 TBS 라디오에서 "그분(원 전 지사의 부인)은 사실 객관적인 제3자가 아니다. 일반적인 전문의가 아니라 경쟁하고 있는 후보의 부인"이라며 "치료가 안 된다, 반사회적이다, 이렇게 얘기 한다면 인신공격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소시오패스 발언이 나온 배경에 대해 CBS 라디오에서 "(국민의힘 경선) 여론조사가 1주일밖에 안 남아서 세게 나가는 것 같다. 노이즈마케팅이라고 본다"고 했다.

박재호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도의적으로 상대 당 대선후보 부인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무리하고 치졸한 행동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선거 막판에 이런 걸로 몇 표 얻으려고 하는데 불쌍함도 느껴진다"고 깎아내렸다.

민주당 최택용 전 대변인은 YTN 라디오에 나와 "원 전 지사는 방송 중에 패널이 자기 부인의 잘못을 지적한다는 이유만으로 고성을 지르고 흥분하고 분노조절장애적 모습을 보였다"며 "과연 국민들이 원 전 지사는 정신적 문제가 없다고 느끼겠나"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은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등으로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공세 수위도 끌어올렸다.

특히 논란의 '개 사과' 사진에 부인 김건희 씨가 관여했는지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다.

진 의원은 "국민을 개, 돼지로 보는 것하고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며 "몇 마디 말로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 정치의 자격이 없다"고 맹공했다.

이어 "이것은 광주, 호남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 전체의 문제이자 역사의 문제이며 민주주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우상호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하는 행태들이 아주 가관"이라며 "다른 사안에 대해선 흔쾌히 사과하던 분이 전두환 미화만큼은 사과하기 싫었던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사진이 게시된 시간대를 거론하며 "새벽 12시~1시 반 사이에 일어난 일들은 가족이 직접적으로 관련됐다고 보는 게 정치권 정설이다. 부인이 관련됐다고 의심할만하다"고 짚기도 했다.

현 변호사는 "부인이 정치에, 캠프에 관여한 게 아니냐. 공사 구분이 안 되고 있다"며 "이게 이어진다면 앞으로 국정 운영에도 관여할 수 있겠다"고 우려했다.

尹측 '반려견에 준 사과' SNS
尹측 '반려견에 준 사과' SNS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자료사진]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