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원 공무원이 성매매 업소 운영…조폭 등 무더기 검거

송고시간2021-10-25 11:00

beta

법원 공무원과 조직폭력배 등이 포함된 부산·울산·경남 지역 성매매 업소 운영자들이 경찰에 대거 덜미를 잡혔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매매 업소 운영자인 법원 공무원 A씨 등 27명을 검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성매매 업소 95개소를 운영하며 8천800여 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7억원 상당의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울·경서 25곳 운영한 27명 검거, 연합체 구성해 정보 공유

지역 최대 성매매 광고 사이트 운영자 등 3명도 붙잡혀

성매매 광고 사이트 모습
성매매 광고 사이트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법원 공무원과 조직폭력배 등이 포함된 부산·울산·경남 지역 성매매 업소 운영자들이 경찰에 대거 덜미를 잡혔다.

부산지역 최대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운영자도 경찰에 검거했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매매 업소 운영자인 법원 공무원 A씨 등 27명을 검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성매매 업소 95개소를 운영하며 8천800여 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7억원 상당의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법원 경비업무를 하는 9급 직원으로 지인과 함께 업소를 운영하며 초기 자금 수천만원 가량을 제공하고 수익을 나눠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운영자 중에는 조직폭력배 2명도 포함돼 있었다.

이들은 업소 간 연합체를 구성해 세력을 키워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단속 정보 등을 알게 되면 공유하고, 다른 지역 성매매 업자에 대해 폭행도 했다.

연합체 소속이 아닌 여성이 성매매하다가 적발되자 감금·폭행·성폭행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매매 중 시비가 붙은 손님에 대해서는 강간 혐의로 무고를 하기도 했다.

압수한 돈다발
압수한 돈다발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이들의 범죄수익금 1억5천만원을 발견해 기소 전 몰수 보전 조치하고, A씨가 소속된 법원에는 입건 사실을 통보했다.

경찰은 해당 업소들이 손님을 모으기 위해 이용한 부산 최대 성매매 광고 사이트 운영자 B씨 등 3명도 단속했다고 밝혔다.

B씨는 프로그램 개발자, 조직폭력배와 함께 미국에 서버를 둔 사이트를 만들고 대포폰과 대포계좌를 이용해 업소들의 광고를 대행했다.

이들은 연합체 소속 업소뿐 아니라 각종 유사성행위 업소들 광고까지 모두 알선해 11억원의 광고비를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광고 사이트 범죄수익금 1억4천만원은 압수하고 해당 사이트를 폐쇄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업소 운영자와 광고 사이트 운영자 등 모두 30명 중 7명은 구속했다"면서 "조직폭력배가 낀 사업에 대해서는 첩보 수집을 강화하고, 조폭의 자금원이 되는 사행산업 등 지능형 불법행위를 발견하면 엄정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AAntt-PJLs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