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낙회동, 과거와 비교하면…시기 늦었으나 선대위 합류는 성과

송고시간2021-10-24 20:34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종료 후 14일 만인 24일에 회동하면서 역대 민주당 경선 당시의 사례들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선 본선을 앞두고 경선 후유증 극복 및 당내 화합 차원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정치적 이벤트이지만 그 내용과 효과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다.

경선일을 기준으로 보면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와의 회동이 상대적으로 늦게 이뤄졌다는 평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2년·2017년 대선 경선 땐 일주일 내 회동…당시 원팀은 한계

이낙연 실제 적극 지원 여부는 미지수 관측

손 잡은 민주당 이재명-이낙연
손 잡은 민주당 이재명-이낙연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하며 손을 잡고 있다. 2021.10.24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종료 후 14일 만인 24일에 회동하면서 역대 민주당 경선 당시의 사례들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선 본선을 앞두고 경선 후유증 극복 및 당내 화합 차원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정치적 이벤트이지만 그 내용과 효과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3kCl5OHxRQ

◇ 명낙 회동에 14일…2012년·2017년엔 일주일 내 = 경선일을 기준으로 보면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와의 회동이 상대적으로 늦게 이뤄졌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이 각각 대선 후보로 선출됐던 2012년과 2017년 경선에서는 일주일 이내에 이른바 '원팀회동'이 성사됐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2017년 문재인 당시 후보는 4월 3일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경쟁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등과 순차적으로 만났다.

문 후보는 경선 종료 사흘만인 6일 충남 홍성에 있는 안 당시 지사의 관사를 전격 방문해 만찬을 가졌고, 이튿날인 7일 오전에도 충남도청에서 만났다. 같은 날 오후 성남으로 발길을 돌려 이 전 시장과도 차담과 만찬을 하며 지지를 요청했다.

4월 8일에는 문 후보를 포함해 경선 후보 4명이 함께 '소맥 회동'을 하는 그림이 연출됐다.

그에 앞서 2012년 대선 경선 당시 문 대통령은 경쟁자인 손학규 후보와의 경선 종료 6일 만에 만났다.

당내 경선은 아니지만 2012년 야권 후보 단일화 상대였던 안철수 후보와의 회동도 안 후보의 후보직 사퇴 이후 13일 만에 이뤄졌다.

이런 점에서 14일만의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간 회동은 상대적으로 늦은 감이 있다.

다만 경기도지사 신분인 이재명 후보가 당선 직후 국정감사를 받기로 하고 18일과 20일 경기도 국감에 참석한 것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2017년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2017년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이낙연 선대위 참여는 성과…과거엔 불협화음 계속 = 내용 면에서 볼 때 이번 회동은 과거보다는 성과가 있다는 얘기도 일각에서 나온다.

본선 국면에서 실제로 이낙연 전 대표가 얼마나 이재명 후보를 위해 뛸지는 지켜봐야 하지만,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을 공개적으로 다짐하면서 선대위 상임고문직을 수락했기 때문이다.

반면 2017년의 경우에는 당시 경쟁 주자들이 모두 단체장 신분이어서 당 선대위에 직접 합류하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진 대선이라서 크게 주목받지는 않았지만, 이재명 경선 후보 측을 비롯해 일부 지지자들이 경선 결과에 불만을 계속 제기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의 패배로 끝났던 2012년의 대선은 원팀 문제가 이보다 더 심각했다.

당시 문 후보는 후보 직속 자문기구인 고위 전략회의를 설치해 경쟁 주자였던 손학규·김두관·정세균 당시 후보를 멤버로 위촉하는 등 화합 노력을 기울였으나 불협화음이 계속됐다.

특히 손학규 후보는 회동 후에 두 달여 간 칩거하다 선거 막판에야 움직였다.

2012년 당시 민주통합당 경선 후보들
2012년 당시 민주통합당 경선 후보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2년 대선에서는 후보직 사퇴로 문 후보와 단일화했던 안철수 후보를 놓고도 친문 진영에서는 비판이 쏟아진 바 있다.

당시 안 후보는 대선 4일 전인 12월 15일에 선거 운동을 하면서 자신이 매고 있던 노란색 목도리를 문 후보에게 둘러주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으나 선거 기간에 친문 진영에서는 안 후보가 선거 지원을 미온적으로 한다는 비판이 계속됐다.

급기야 안 후보가 대선 당일에 미국으로 출국하고 대선에도 패배하자 '안철수 원죄론'이 친문 진영에서 나오기도 했다.

명낙회동, 과거와 비교하면…시기 늦었으나 선대위 합류는 성과 - 5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