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편제'·'장군의 아들' 제작 이태원씨 별세…한국영화 거목(종합2보)

송고시간2021-10-24 17:04

beta

영화 '서편제', '아제 아제 바라아제' 등을 제작한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태흥영화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권택·정일성과 '필생의 트리오'…임 감독 작품 도맡아 제작

'아제 아제…' 모스크바영화제 여우주연상…'춘향뎐' 칸 입성

이태원 태흥영화 대표이사 회장
이태원 태흥영화 대표이사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영화 '서편제', '아제 아제 바라아제' 등을 제작한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태흥영화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고인은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한 뒤 의식이 없는 상태로 약 1년 7개월간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빈소는 같은 병원 3호실에 차려질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한숙씨와 자녀 철승, 효승, 지승, 선희씨가 있다. 발인은 오는 26일 오전 10시,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고인은 1938년 평양의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한국전쟁 때 피란 과정에서 가족과 떨어지면서 숱한 어려움 속에 성장했다. 중학교 졸업 후 부산에서 상경한 뒤에는 한때 '조직'에 몸담기도 했다.

1959년 우연히 만난 무역업자가 영화제작을 권유하면서 고인의 첫 영화 '유정천리'가 탄생했으나 당시 '정치깡패'였던 임화수의 영화에 밀려 흥행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임권택 감독, 정일성 촬영감독과 나란히 앉은 이태원 태흥영화사 설립자
임권택 감독, 정일성 촬영감독과 나란히 앉은 이태원 태흥영화사 설립자

(서울=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2005년 11월 9일 당시 임권택 감독의 100번째 영화 '천년학'의 아역배우 오디션에서 임권택 감독과 이태원 태흥영화사 대표, 정일성 촬영감독.

20∼30대 시절 군납과 건설 관련 일을 하던 고인은 1973년 인수한 의정부 소재 빌딩의 극장을 운영하게 되면서 다시 한번 영화계와 인연을 맺었고 경기, 강원 지역의 영화 배급을 시작했다.

이후 1984년 부도 직전의 태창영화사를 인수해 '태흥영화사'를 설립하며 20년 만에 영화제작자로 다시 나서게 됐다. 이때 임권택 감독과 '비구니'로 처음 만나게 됐지만, 당시 불교계 반발로 영화 개봉이 무산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이때 만난 임 감독과 정일성 촬영감독과는 평생의 트리오로 활약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역작을 여럿 남겼다. 특히 임 감독의 거의 모든 영화를 제작하다시피 했다.

고인은 1985년 작품 '무릎과 무릎 사이', '뽕', '어우동' 등 에로티시즘 영화를 잇달아 히트시켜 재기에 성공했고, 1989년부터 임 감독의 '아제 아제 바라아제', '장군의 아들', '서편제' 등이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거물 제작자로 거듭났다.

'한국 영화계 거목' 태흥영화사 설립자 이태원 씨 별세
'한국 영화계 거목' 태흥영화사 설립자 이태원 씨 별세

(서울=연합뉴스) '아제아제 바라아제', '서편제', '취화선' 등을 제작한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해 약 1년 7개월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있다 이날 세상을 떠났다. 고인이 빈소도 이 병원에 꾸려질 예정이다.
사진은 2002년 5월 28일 제5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취화선'으로 감독상을 받은 뒤 이태원 당시 대표(오른쪽 끝)가 임권택 감독(가운데)과 정성일 촬영감독, 주연 배우들과 함께 인천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상장을 보여주는 모습. (왼쪽부터) 주연배우 안성기, 최민식, 임 감독, 정 촬영감독, 이 대표. 2021.10.24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여승의 파란만장한 삶을 녹인 '아제 아제 바라아제'는 주연배우 강수연이 제16회 모스크바영화제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는 영광도 안았다.

'장군의 아들'(1990년작)과 '서편제'(1993년작)는 각각 서울 관객 68만 명, 100만 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도 임 감독과 꾸준히 호흡을 맞춘 고인은 '춘향뎐'으로 칸 영화제에 처음 입성했다. 한국 영화로는 최초로 칸 영화제 장편 경쟁부문에 오르는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수상에는 실패했다.

그러다 2년 후 '취화선'으로 임 감독이 칸 영화제 감독상을 받으며 한국영화사를 새로 썼다.

'한국 영화계 거목' 태흥영화사 설립자 이태원 씨 별세
'한국 영화계 거목' 태흥영화사 설립자 이태원 씨 별세

사진은 지난 2002년 7월 8일 문화공로 훈장을 수상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대표. 2021.10.24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인이 2007년 임 감독이 연출한 '천년학' 제작을 돌연 포기하면서, 이 전 대표의 자전적 삶을 다룬 조승우 주연 '하류인생'(2004년작)이 두 사람이 함께한 마지막 작품이 됐다.

이 전 대표는 2006년부터 2014년까지 의정부 소재 '태흥시네마'를 확대 운영했으며 태흥영화사가 보유한 저작권을 관리하면서 평온한 노후를 보냈다.

총 37편의 영화를 제작한 고인은 한국 영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옥관문화훈장(1993년), 은관문화훈장(2003년), 대종상 영화발전공로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특별제작자상, 백상예술대상 특별상 등 각종 훈장과 상을 받았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