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민용, 대장동 개발 공모지침서 들고 시장실 방문"

송고시간2021-10-24 14:27

beta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공모지침서 내용을 직접 보고받았다는 관련자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검찰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당시 공사 전략투자팀장으로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한 정민용 변호사는 최근 대장동 개발사업 동업자들에게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를 작성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게 직접 보고하러 갔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모지침서 작성 과정을 잘 아는 전직 직원 A씨는 연합뉴스에 "정 변호사가 대장동 사업 관련해서 유 전 본부장과 같이 시장실에 여러 차례 다녀갔다"며 "주도권은 유 전 본부장이 쥐었다 해도 실무를 정 변호사가 했으니 직접 설명하기 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 '이재명에 보고' 진술 확보…이 지사 측 "보고 받은 적 없다"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원회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공모지침서 내용을 직접 보고받았다는 관련자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이 지사는 공모지침서 작성이나 사업 협약 체결은 공사 실무진에서 벌어진 일이고 자신은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당시 사업 설계를 주도한 공사 실무진으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오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24일 검찰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당시 공사 전략투자팀장으로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한 정민용 변호사는 최근 대장동 개발사업 동업자들에게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를 작성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게 직접 보고하러 갔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남욱 변호사 등 대장동 4인방 조사 과정에서도 비슷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초과 이익 환수 조항에 대한 대화가 오갔는지는 명확지 않지만, 최소한 2015년 2월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지침서 단계에서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가 내용을 확인했다는 정황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 같은 진술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전직 직원의 제보 내용과도 상당 부분 일치한다.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 마친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 마친 검찰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2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10.21 [공동취재] xanadu@yna.co.kr

공모지침서 작성 과정을 잘 아는 전직 직원 A씨는 연합뉴스에 "정 변호사가 대장동 사업 관련해서 유 전 본부장과 같이 시장실에 여러 차례 다녀갔다"며 "주도권은 유 전 본부장이 쥐었다 해도 실무를 정 변호사가 했으니 직접 설명하기 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24일 공모지침서 내용을 보고받았는지 확인하는 연합뉴스 취재에 "공모지침서 단계에서도 직접 보고 받은 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달 20일 국회 국토위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협약서의 초과 이익 환수조항 논란과 관련해 "이번에 보도를 보고 알게 됐다. 당시 저는 들어본 일도 없다"며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알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다.

검찰은 당시 시장이던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 전반에 관여했을 가능성을 두고 이달 21일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지사가 결재한 서류들이 남아있는 시청 서고에서 과거 문건들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관련자들 조사를 통해 정 변호사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